광고
광고
광고

대광위, 고양시 9개 광역교통사업 집중투자

9일 고양시에서 광역교통개선 간담회 열고 집중투자 대상사업 추진계획 발표

이민정 기자 | 기사입력 2024/07/09 [13:34]

대광위, 고양시 9개 광역교통사업 집중투자

9일 고양시에서 광역교통개선 간담회 열고 집중투자 대상사업 추진계획 발표

이민정 기자 | 입력 : 2024/07/09 [13:34]

▲ 고양시 내 9개 광역교통 집중투자사업 위치 (사진 = 국토교통부)  © 국토매일


[국토매일=이민정 기자]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는 9일 오전 '고양시 광역교통개선 간담회'에서 고양시 9개 집중투자사업의 완공시기를 최대 12개월 단축할 수 있는 방안을 도출했다.

 

 

고양시 9개 집중투자사업으로 신평IC 회전교차로를 확장(1차로→2차로)하고, 제2자유로~자유로 간 연결램프를 건설하는 사업과, 한류월드IC 회전교차로를 확장(1차로→2차로)하는 사업을 각각 2028년과 2027년까지 완공하여 제2자유로의 교통흐름을 크게 개선한다.

 

또한, 장항지구에서 서울 방향으로 편리하게 이동할 수 있도록 2027년까지 제2자유로 본선에 버스정류장을 2개소 신설한다.

 

창릉지구와 인접 화정지구의 교통연계를 강화하기 위해 창릉지구 서편과 고양시 화정동을 연결하는 동서축 간선도로를 신설하는 사업을 창릉지구 광역교통개선대책에 반영한다.

 

이 도로 확장 사업은 뒤늦게 창릉지구 광역교통 개선대책에 반영이 추진되면서, 기존에 추진하던 도로 신설공사(4차로, 사업시행자:고양시)와 새로 시행하는 확장공사(4차로→6차로, 사업시행자:LH)의 사업시행자가 달라 협의 등에 문제가 있었으나, TF 논의를 통해 사업시행자를 단일화하여 6차로 신설사업으로 통합 시행하기로 합의하고, 2030년까지 완공할 계획이다.

 

지축역·원흥역의 환승시설 사업은 주차장 규모 관련 사업시행자와 지자체 간 이견으로 11년 이상 장기 지연되었으나, TF에서 고양시-LH 간 이견을 조정하였다. 올해 하반기 착공되어 2025년까지 완공될 예정이다.

 

한국항공대역 환승시설은 사업비 증액 우려로 관계기관 간 이견이 존재하였으나, TF에서 갈등을 해소하였다. 2026년(최초 입주 2027년)까지 공사를 완공할 계획이다. 

 

창릉지구와 화정·능곡·향동 등 인근 주거지역에 광역철도망을 구축하여 고양~서울 간 광역교통의 핵심 기능을 수행하는 고양은평선은 당초 3칸 1편성으로 열차규모가 계획됐다.

 

그러나, 서울시 서부선 직결운행으로 인한 혼잡 우려가 제기되어 TF 논의를 거쳐 4칸으로 확대하여 추진하는 것으로 조정되다. 창릉신도시 광역교통 개선대책 변경을 거쳐 차질 없이 추진될 예정이다.

 

지자체와 사업시행자 간 부지 위치에 대한 갈등으로 13년간 사업이 중단된 버스 공영차고지 사업은 TF를 통해 부지 위치를 옮기기로 협의를 완료했다. 2025년 광역교통 개선대책을 변경하고, 이후 추진될 예정이다.

 

대광위 강희업 위원장은 “이번 현장간담회를 통해 고양시의 의견을 직접 청취한 만큼, 고양시 주민들이 쾌적한 출퇴근 시간을 누릴 수 있도록 고양시 광역교통개선을 위해 대광위와 고양시가 머리를 맞대고 적극 노력해 나가겠다”라면서, “다른 수도권 지역 내의 집중투자사업과 광역교통 개선대책 사업도 신속하게 추진하겠다”라고 밝힐 예정이다.

 

한편 대광위는 고양시 및 LH 등 신도시 사업시행자와 함께 2월 27일 '신도시 광역교통개선 TF'를 발족하여 5개월간 광역교통 사업과 관련된 갈등 조정·해소, 인허가 기간 단축 및 재원 집중투자 방안 등을 검토·협의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고양시, 광역교통사업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