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서울시, 침수우려 반지하 집중관리… 이주·주거상향 지원 지속

집중호우 대비 1만 5000여 반지하 가구 특별점검 착수

이민정 기자 | 기사입력 2024/07/08 [14:57]

서울시, 침수우려 반지하 집중관리… 이주·주거상향 지원 지속

집중호우 대비 1만 5000여 반지하 가구 특별점검 착수

이민정 기자 | 입력 : 2024/07/08 [14:57]

▲ 서울시청     ©국토매일

 

[국토매일=이민정 기자] 서울시는 2022년부터 반지하가구 약 23만 호를 대상으로 주택 상태조사를 실시하고, 이중 침수방지시설 설치가 필요한 2만 8000여 가구를 집중 관리해오고 있다. 

 

시는 침수방지시설 설치가 필요한 가구 중 현재까지 차수시설(1만 5259호), 피난시설(5108호) 등 침수방지시설 설치에 동의한 가구에 대해선 100% 설치를 완료했다.

 

본격적인 장마철에 접어든 가운데 서울시는 2만 8000여 가구 중 최우선 관리가 필요한 1만 5000여 가구에 대해 건축사 300여 명을 투입, 침수방지·피난 시설이 제대로 설치되어 있는지, 정상 작동하는지 8일부터 10일간 긴급 점검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그동안 침수 위험 반지하에 물막이판 등의 침수방지시설, 개폐형 방범창·피난사다리 등 피난시설을 설치해 왔으나 자주 사용하는 시설물이 아니다 보니 노후·고장 등으로 필요한 순간에 제대로 작동하지 않는 경우를 막기 위해 점검을 진행키로 했다.

 

올여름 많은 비가 예보된 만큼 건축사들은 침수 우려 반지하를 방문해 침수방지·피난 시설 설치 및 작동 여부를 꼼꼼히 살피고, 시는 이번 긴급 점검 결과를 토대로 침수 우려 반지하 관리대상을 ▲중점 ▲일반 ▲유지 ▲장기관리 등으로 세분화해 맞춤형 관리한다.

 

 

점검에서 침수방지시설이 꼭 필요한 곳임에도 불구하고 설치가 안 된 곳에는 시설 설치를 지원하고, 침수 위험 반지하에 거주하는 가구가 원할 경우에는 장마철 동안 공공임대주택으로 임시 이주를 지원한다.

 

시는 침수 시 피난이 어려운 장애인, 반복 침수되는 반지하 거주 가구 등을 대상으로 공공임대주택을 제공하는 ‘주거상향사업’을 시행 중이나 이주를 원치 않거나 침수 위험이 낮은 경우, 반지하가 자가(自家)인 가구 등에는 침수 예방 또는 피난시설 설치를 지원하고 있다.

 

장기적으로는 반지하 매입, 재개발·모아주택 등 정비사업을 통해 반지하 주택을 단계적으로 줄여나간다. 시는 정비사업, 일반 건축허가 제한 등을 통해 반지하 주택이 사라지고 있는 추세로 미뤄 향후 10년간 반지하 주택 약 15만 호가 줄어들 것으로 보고 있다.

 

한병용 서울시 주택실장은 “장기적으로 반지하를 줄여나갈 계획이나 당장 우기에 접어든 현시점 가장 중요한 것은 올여름 반지하 침수 피해가 없게끔 시설물 설치와 작동을 한 번 더 챙겨보는 것이 일일 것”이라며 “침수예방·피난 시설을 꼼꼼히 점검하는 한편 주거환경이 열악한 반지하 가구에 대한 집수리 사업도 계속 확대해 쾌적하고 안정적인 주거환경을 제공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