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인천시, 영흥도·선재도 해안길 3곳 조성 완료 … 6일 조기 개방

선재도 넛출항, 장경리해수욕장, 십리포해수욕장에 육상데크 조성

이민정 기자 | 기사입력 2024/07/05 [15:09]

인천시, 영흥도·선재도 해안길 3곳 조성 완료 … 6일 조기 개방

선재도 넛출항, 장경리해수욕장, 십리포해수욕장에 육상데크 조성

이민정 기자 | 입력 : 2024/07/05 [15:09]

▲ 영흥도, 선재도 해양친수공간 조성 사업현황 (사진 = 인천시)  © 국토매일


[국토매일=이민정 기자] 인천시는 옹진군 영흥도와 선재도 해안길 조성 공사를 완료하고 해수욕장 개장 시기에 맞춰 6일 조기 개방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개방하는 해안길은 ▲선재도 넛출항~드무리해변 해안길 ▲장경리해수욕장~농어바위 해안길 ▲십리포해수욕장 해안길 등 3곳이다.

 

지난해 6월 착공한 이 사업은 영흥도와 선재도 유휴해변에 쾌적한 친수 보행 공간을 마련하기 위한 것으로, 총사업비 150억 원을 들여 백사장 등에 접근이 수월한 자연해안길은 보존하고, 돌출암 등으로 걷기 어려운 구간과 만조 시 접근이 어려운 해안가 2180m는 해상관광 탐방로(육상데크)로 조성됐다.

 

또한, 산책길 주변에는 야간조명을 설치해 어두운 밤에도 은은하게 빛을 내도록 했고, 관찰카메라를 설치해 방문객의 안전사고를 예방할 수 있도록 했다.

 

수도권에 인접한 영흥도와 선재도는 접근성이 좋아 관광객이 꾸준히 늘고 있다. 특히, 풍광이 아름다운 섬으로서 지역을 대표하는 관광지로 최근 많은 각광을 받고 있다.

 

김을수 시 해양항공국장은 “인천의 천혜 자원인 해변을 따라 섬 지역 갯벌 생태와 여가, 휴식 공간이 공존하는 친수공간을 조성해 근교에서 소소한 여행과 함께 즐길 수 있는 지역상생형 해양친수공간을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