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서울시, 목동6단지 아파트 재건축 정비계획 수정가결

이민정 기자 | 기사입력 2024/07/04 [13:49]

서울시, 목동6단지 아파트 재건축 정비계획 수정가결

이민정 기자 | 입력 : 2024/07/04 [13:49]

▲ 목동6단지 아파트 위치도 (사진 = 서울시)  © 국토매일


[국토매일=이민정 기자] 서울시는 지난 3일 열린 제6차 도시계획위원회 분과소위원회(수권)에서 양천구

 ‘목동6단지 아파트 재건축 정비계획 수립 및 정비구역 지정·경관 심의(안)’을 수정가결했다고 4일 밝혔다.

   

대상지는 목동택지개발지구 관문지역에 위치했으며, 안양천, 이대목동병원, 목동종합운동장 등 도시기능이 연결되어 있으며 지상 공원화를 조성, 국회대로를 접하고 있는 주거입지 여건이 손꼽히는 지역으로 신속통합기획 가이드라인에 따라 정비구역 지정 및 정비계획(안)이 마련되었다.

 

위원회 심의를 통해 결정된 정비계획(안)의 주요내용은 용적률 299.87%, 최고 49층 이하, 15개 동 2173세대(공공주택 273세대)로 재건축하게 된다.

 

대상지 북측 도로(목동동로, 25m) 및 서측 도로(목동동로18길, 15m)를 각각 5m, 4m 확폭하여 자전거와 보행 이용률이 높은 목동 주민의 편의성을 최대화했으며, 동측 및 남측에 경관녹지 2개소를 연결하여 보행·녹지 네트워크를 강화했다.

 

아울러 마이스(MICE: 기업회의·포상관광·컨벤션·전시) 단지로 개발 예정인 목동종합운동장·유수지와의 연결을 위해 국회대로 상부에 입체 보행육교를 계획하고, 안양천으로의 접근성 강화를 위한 수직 이동시설(엘리베이터)을 계획해 주변 지역과의 연계성을 강화했다.

 

목동택지 14개 단지 중 신속통합기획을 추진한 목동 6단지를 제외한 다른 13개 단지는 자문과 입안(법정) 절차를 병행추진할 수 있는 신속통합기획(자문사업)을 진행하고 있어 단지별 정비구역 결정이 가속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한병용 서울시 주택실장은 “목동 14개 단지 중 가장 먼저 재건축을 추진하는 목동6단지 아파트가 목동택지지구 신속통합기획 선도사례”라며 “목동지구 단지들의 신속통합기획(자문사업)으로 활발히 추진 중인 만큼, 이번 목동6단지 재건축으로 타 단지들도 탄력을 받아 목동지구 전체의 주거환경이 크게 개선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