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서울시, 청파동1가 89-18번지 일대 주택정비형 재개발 수정가결

이민정 기자 | 기사입력 2024/07/04 [14:00]

서울시, 청파동1가 89-18번지 일대 주택정비형 재개발 수정가결

이민정 기자 | 입력 : 2024/07/04 [14:00]

▲ 위치도 (사진 = 서울시)  © 국토매일


[국토매일=이민정 기자] 서울시는 지난 3일 제6차 서울시 도시계획위원회 신속통합기획 정비사업 등 수권분과소위원회 개최결과 용산구 청파동1가 89-18번지 일대 ‘청파 2 주택정비형 재개발사업 정비구역 지정 및 정비계획 결정(안)’이 수정가결되었다고 4일 밝혔다.

 

청파동1가 89-18번지 일대는 서울역과 인접한 지역으로 그간 서울역 일대는 지속적인 개발이 이뤄지는 반면, 대상지는 개발 및 정비에서 소외돼 왔다. 뉴타운 및 도시재생, 공공재개발 등 여러 시도에도 불구하고 실질적 환경개선은 미약해 건물, 도로 등 기반시설이 노후화됐으며, 주거환경 또한 노후주택 비율이 70%에 달하는 등 열악한 상태다.

 

이전 정비구역 지정 및 정비계획 결정으로 해당 대상지는 지하 2층, 지상 25층, 20개 동, 용적률 250% 규모의 아파트로 재개발되고, 임대주택을 포함 총 1905세대의 주택이 공급될 예정이다.

 

아울러 구릉지로 인한 열악한 통행여건을 고려해 동-서간 도로신설, 동-서/남-북간 보행연결 등을 통해 지역 연계와 소통이 강화되도록 했으며, 대상지 남측에 동서간 선형공원 ‘푸른언덕(靑坡, 청파)길 공원’을 계획해 남산으로 열린 통경축 확보 및 자연친화적 주거지가 조성되도록 했다.

 

한병용 서울시 주택실장은 “이번 도시계획 수권분과소위원회의 결정에 따라 낙후된 도심부 주거지의 개발과 더불어, 서계·공덕·청파 일대 ‘하나의 지역’으로 통합계획한 신속통합기획의 실현도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