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침수지역 맨홀 위치 알려 추락사고 예방… 인천시, 시제품 개발 나서

메딕콘, 서한정보통신와 특허 시제품 개발 위해 상호 협력

이민정 기자 | 기사입력 2024/06/27 [15:57]

침수지역 맨홀 위치 알려 추락사고 예방… 인천시, 시제품 개발 나서

메딕콘, 서한정보통신와 특허 시제품 개발 위해 상호 협력

이민정 기자 | 입력 : 2024/06/27 [15:57]

▲ 맨홀 위치 알림 부표 장치 특허 시제품 개발 업무 협약식 (사진 = 인천시)  © 국토매일


[국토매일=이민정 기자] 인천시 상수도사업본부는 도로 등 침수 시 맨홀 추락사고를 예방할 ‘맨홀 위치 알림 부표 장치’의 시제품 개발을 위해 메딕콘과 서한정보통신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맨홀 위치 알림 부표 장치’는 집중 호우 등으로 맨홀 뚜껑이 열려 있는 침수지역을 걷는 보행자들에게 맨홀 위치를 알려주는 것으로, 도로 등 침수 시 추락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고안한 장치다. 인천시 소속 공무원들이 직무발명서를 제출해 인천시가 특허청으로부터 지난 2023년 6월 해당 발명에 대한 특허를 취득했다.

 

협약식에는 김인수 인천시 상수도사업본부장, 나상빈 메딕콘 대표, 백성 서한정보통신 대표가 참석해 ▲시제품 개발을 위한 각종 정보의 교환 ▲시제품 디자인 개발 및 자문 ▲시제품 제작 ▲성과공유회 추진 및 지원을 내용으로 하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상수도본부는 이번 협약을 통해 개발될 ‘맨홀 위치 알림 부표 장치'가 최근 급증하는 국지성 집중 호우와 태풍으로 인한 침수상황에서 시민 안전을 강화하고 스마트한 도시 관리에 크게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인수 본부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인천시의 기술과 민간 기술의 융합 효과를 기대한다”며, “제품 개발로 침수 시 맨홀 관련 인명사고를 예방해 시민 안전에 기여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나상빈 메딕콘 대표는 “건설분야 지하매설물 등 안전관리 기술을 보유한 업체로서 이번 협업을 통해 기후변화로 인한 시민 위험에 대처하고 스마트한 제품 개발에 힘쓰겠다”고 밝혔다.

 

백성 서한정보통신 대표는“35년간의 보안장비 및 재난관리시스템 개발 기술력과 운용 경험을 바탕으로 인천시가 보유한 특허와 사물인터넷(IoT)를 결합해 재난 상황에 실시간 대응할 수 있는 제품을 개발해 안전사고 예방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