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IPCC, 온실가스 배출·흡수량 산정 지침 개정

최신 과학정보 반영, ‘국가 온실가스 배출 목록 지침 개선보고서’ 채택

백지선 기자 | 입력 : 2019/05/13 [14:41]

[국토매일]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 간 협의체’는 일본 교토에서 개최된 제49차 총회에서 ‘IPCC 국가온실가스 배출 목록 2006 지침 2019 개선보고서’를 채택했다.

2019 개선보고서는 인간 활동에 기인한 온실가스 배출량 또는 흡수량을 산정하는 방법론을 제공해, 파리협정에 따라 각국이 유엔기후변화협약에 보고할 국가 배출 목록 보고서를 작성하는 데 활용될 예정이다.

이번 총회에는 최흥진 기상청 차장을 수석대표로, 유연철 기후변화대사, 기상청 외교부 환경부 해양수산부 산업통상자원부 농촌진흥청 등으로 구성된 우리나라 정부대표단이 참가했다.

이번 보고서는 2006년에 발간한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 간 협의체 지침에 그동안 새롭게 개발된 기술들에 대한 설명을 추가하거나 새로운 온실가스 배출원 및 흡수원에 대한 보완적 방법론을 제공한다.

즉, 오래된 정보를 신규 정보로 갱신, 기존 지침을 상세화, 신규 배출·흡수원에 대한 지침을 추가한 것으로, 2006 지침을 대체하는 것이 아니라 2006 지침과 함께 사용된다.

2019 개선보고서가 각국 온실가스 배출량 및 흡수량 산정에 적용되면 각국이 보다 다양한 감축정책을 추진하는 한편, 온실가스 감축 투명성이 보다 개선될 것으로 전망된다.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 간 협의체는 기후변화의 원인과 전망 등을 과학적으로 규명하기 위해 세계기상기구와 유엔환경계획이 1988년 설립한 기구로, 전 세계 과학적 연구결과를 종합적으로 평가해 1990년부터 지금까지 다섯 차례의 기후변화 평가보고서를 발간하였으며, 현재 제6차 평가가 진행 중이다.

제6차 평가보고서는 2021~2022년 사이 발간될 예정이며, 제48차 총회에서 승인된 ‘지구온난화 1.5℃’ 특별보고서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보고서 승인이 이루어지고 있다.

기상청은 2019 개선보고서 내용에 대한 설명회를 6월 상순과 하순 개최할 예정이며, 보고서 주요 내용을 상세하게 설명해 감축정책 수립, 관련 연구 등에 활용할 수 있게 할 예정이다.

아울러, 우리나라도 국내 온실가스 통계 품질향상을 위해 2024년까지 국가 온실가스 배출 목록 산정·보고·검증 체계를 전반적으로 개선해나갈 계획이다.

이번 총회에서 채택된 2019 개선보고서는 디자인 편집을 거쳐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 간 협의체 누리집과 기상청 기후정보포털에 게재될 예정이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