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환경부, 9일 '물산업 중소기업 혁신성장 워크샵' 개최

한국수자원공사와 공동으로 중소 물기업 지원 현황 공유 및 혁신기술 판로지원 방안 마련

추현욱 기자 | 입력 : 2019/05/08 [17:00]

▲ 환경부 청사     ©국토매일

 

[국토매일] 환경부는 중소 물기업 지원 현황 공유 및 혁신기술 판로지원 방안 마련을 위한 '물산업 중소기업 혁신성장 워크샵'을 한국수자원공사와 공동으로 오는 9일에 대전 대덕구 한국수자원공사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환경부와 한국수자원공사는 혁신적인 기술을 개발하고도 성능을 검증하기 위한 성능시험장인 테스트베드가 부족해 상품화에 어려움을 겪는 중소 물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2018년부터 전국의 물관리 시설을 중소 물기업에 개방해왔다.

 

개방 첫 해에는 50개 기업, 51개 기술에 성능시험장을 제공하여 중소기업 혁신기술의 품질과 완성도를 높이는데 도움을 줬다.

 

올해에는 11개 중소 물기업을 대상으로 성능시험장을 추가 개방할 예정이며 이날 워크숍에서 성능시험장 제공을 위한 한국수자원공사와 11개 기업 간의 협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협약과 더불어 우수기술 보유 및 사업화 지원 제도에 선정된  41개 기업에 대하여 우수기술 확인서 및 등록증을 전달한다.

 

사업화 지원 제도에 선정된 기업은 기술개발 신제품, 우수기술 제품 등을 공공기관에 납품할 수 있는 기회를 우선 부여받을 수 있다.

 

또한 우수기술 확인서를 받은 기술은 한국수자원공사의 우수기술 인증 상징(로고)을 쓸 수 있어 대외 신뢰성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앞으로도 환경부와 한국수자원공사는 중소 물기업의 기술개발을 확대하고 개발된 기술이 매출과 직접 연결될 수 있도록 중소 물기업에 대한 사업화 지원을 지속 강화할 계획이다.

 

박하준 환경부 수자원정책국장은  "물산업 육성과 기업지원을 위한 '물산업진흥법' 시행으로 법적 근거가 마련된 만큼 물산업 중소기업 지원을 더욱 확대하겠다" 며, "이날 행사에 참석한 기업들이 개발한 우수한 기술이 국내외로 판매가 늘어나는 등 좋은 성과가 있기를 기대한다" 라고  밝혔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