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철도시설공단이 건설현장 안전·품질업무를 개선한다.

안전·품질분야 전직원 대상, 현장 위험요인 발굴 집중 토의

이주행 기자 | 입력 : 2019/04/15 [18:10]

[국토매일] 철도시설공단(이사장 김상균)은 지난 12일 시설장비 사무소 제1 미래관(충북 청주시 흥덕구 오송읍 소재)에서 본사·지역본부 안전·품질분야 업무담당자를 대상으로 철도건설현장 안전·품질업무 개선을 위한 워크숍을 개최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워크숍에서는 정부의 공공기관 작업장 안전강화대책과 공단 내·외부 환경을 반영하여 공단이 전사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3-ZERO 운동'과 '‘무엇을 도와드릴까요?’ 운동'의 실천 방안을 공유했다.

 

특히 철도건설현장의 중요 위험요인들을 발굴하여 점검 시 주요 체크포인트로 활용될 수 있도록 하는 등 현장 안전·품질업무 개선을 위한 집중 토의 시간이 있었다.

 

김도원 안전품질본부장은 “안전은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최고의 가치”라며, “전 현장에 안전문화가 확산될 수 있도록 하고, 현장점검을 사후 조치가 아닌 사전 예방을 위한 점검으로 전환하여 최고 품질의 철도 건설과 안전한 철도 시설물 조성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