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서울교통공사, ‘디지털 시민안전체험관’. ‘안전홍보관’ 이용고객 반응 커

국토매일 | 입력 : 2019/03/12 [09:00]

    
 

                                시민안전체험관

 


[국토매일] 서울교통공사 김태호 사장은 “가상으로 재난을 경험해 실제 재난 상황에서 적절하게 대처할 수 있도록 지하철 7호선 반포역에 무료로 이용할수 있도록 ‘ 디지털 시민안전 체험관’과 안전홍보관을 지난(2018년 11월)개관하였다.


지하철 운영기관 최초로 디지털 콘텐츠를 활용해 설립한 이 체험관은 일반 시민 뿐 아니라 초중고 학생들이 단체로 이용할 수 있도록 체험관. 홍보관이 연면적 440㎡ 규모로 마련됐다.


게임 형식의 체험기기를 도입해 체험자들이 지하철 재난 상황을 유익하면서도 재미있게 경험할 수 있다.


체험관에서는 지하철역 내 비상전화로 화재 상황을 신속하게 신고하는 일부터 소화기로 진화하기, 비상마스크 찾아 쓰기, 자세 낮춰 탈출하기까지 모든 상황을 가상현실(VR)로 체험할 수 있다.

 

또 소화기, 자동심장충격기, 손전등 등 실제 안전장비도 사용해보고 심폐소생술도 익혀볼 수 있는 공간도 마련했다.
가상현실이란 컴퓨터 그래픽을 활용해 가상의 상황을 실제처럼 표현해주는 IT기술이다. 고글을 쓰고 체험할 수 있다.
 
시민안전체험관에서는 역 승강장 화재, 열차 화재, 터널 내 운행 중인 열차 내 화재 상황을 가상현실을 통해 실전처럼 경험할 수 있다.

 

체험자는 특수 고글을 쓰고 조정버튼을 이용해 화재 현장에서 해야 할 행동을 순서(신고→진화→마스크쓰기→탈출)대로 한 후 탈출하면 된다.
 
▲시민이 역 승강장 화재 가상현실 체험을 하고 있다.

대한안전교육협회에서 제공해 설치한 소화기 시뮬레이터를 통해 불을 끄는 체험을 해볼 수도 있다.

 

시뮬레이터는 실물 모양의 소화기에서 안전핀을 뽑고 호수를 들어 모니터 속 불로 분사하면 불을 제대로 껐는지를 분석해준다.
 
▲시민들이 소화기 시뮬레이터를 이용해 불을 끄는 체험을 하고 있다.

 

체험관에는 게임을 하듯이 심폐소생술을 배울 수 있는 참가자 순위 결정 방식의 심폐소생술 시뮬레이터도 설치돼있다.

 

시뮬레이터는 상반신 인체 모형에 적정한 압박 깊이와 압박 속도로 심폐소생술을 실시할 때만 점수를 얻도록 되어 있어 재미있고 정확하게 심폐소생술을 배울 수 있다.


체험관에는 이 외에도 화재용 비상마스크, 손전등, 자동심장충격기를 사용해볼 수 있는 안전장비 체험장과 안전사고 대처 방법을 동영상으로 학습할 수 있는 공간도 마련돼 있다.

 

“전동차 운전 체험기와 공사 현장 사고를 경험할 수 있는 가상현실 체험 콘텐츠도  설치하여 매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