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신성우, 뮤지컬 연출가로 발돋움

'원형 탈모' 고백에 이어 갱년기 고백까지

백지선 기자 | 입력 : 2019/02/12 [08:05]
    <사진제공> MBC ‘라디오스타’

[국토매일]뮤지컬 연출가로 발돋움한 원조 긴머리 테리우스 신성우가 ‘원형 탈모’ 고백과 갱년기 토크로 큰 웃음을 자아낼 예정이다. 이와 함께 신성우는 육아와 가사에 대한 얘기로 시선을 집중시킬 것으로 보인다.

오는 13일 수요일 밤 11시 10분 방송 예정인 고품격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는 뮤지컬 ‘잭더리퍼’로 열연을 펼치고 있는 신성우, 엄기준, 강성진, 이건명이 출연하는 ‘아재 아재 발랄아재’ 특집으로 꾸며진다.

록 음악계의 큰 형님 신성우는 ‘원조 긴머리 테리우스’로 큰 사랑을 받았다. 최근 뮤지컬 무대를 주름잡으며 활발한 활동을 하던 그는 ‘잭더리퍼’에 출연 배우일 뿐 아니라 직접 연출을 맡아 큰 화제를 모았다.

신성우는 “오늘 샵에 갔더니 원형탈모가 생겼더라”며 뮤지컬 연출의 애로사항을 유쾌하게 풀어냈다.

그런가 하면 신성우는 3년 전 16세 연하 아내와 결혼 후 최근 건강한 남자아이를 출산한 뒤 달라진 일상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아들이 자신에게 첫 인사를 하는 모습을 보고 감동했던 얘기를 마치 폭풍 오열하 듯 재연해 모두를 웃게 했다.

또한 신성우는 뮤지컬 현장에서 자신에게 딱 걸린 커플들에 대해 얘기하며 ‘신스패치’의 면모를 과시해 시선을 강탈할 예정이다.

특히 그는 최근 ‘스카이 캐슬’에서 김주영으로 변신한 배우 김서형의 사진을 보고 뜬금없이 ‘삭발’을 언급한 것에 대해 ‘노안’이 왔다고 진실을 털어놓는 등 ‘웃음 대폭발’을 예약해 관심을 모은다.

원조 긴머리 테리우스 신성우의 달라진 일상과 거침없이 발랄한 아재들의 특급 입담은 오는 13일 수요일 밤 11시 10분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라디오스타'는 김국진-윤종신-김구라-차태현 4MC들이 어디로 튈지 모르는 촌철살인의 입담으로 게스트들을 무장해제 시켜 진짜 이야기를 끄집어내는 독보적 토크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