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공복자들' 김준현 VS 유민상, 뚱앤뚱 ' 냄새 만으로 음식 맞추기’로 맞붙는다

뚱앤뚱 김준현-유민상, ‘공복 후각왕' 대결

백지선 기자 | 입력 : 2019/01/11 [09:01]
    공복자들 김준현 대 유민상 공복 후각왕은 누구
[국토매일] 오늘 저녁 8시 50분 방송되는 MBC 예능프로그램 ‘공복자들’에서는 공복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은 공기 대포 앞에서 뚱앤뚱 김준현 유민상이 세기의 대결을 펼치는 모습이 공개된다.

‘공복자들’은 쏟아지는 먹거리와 맛집 속에서 한끼의 진정한 의미를 되짚어보는 예능 프로그램. ‘건강관리’, ‘다이어트’ 등 다양한 이유로 24시간 공복 후 한끼를 먹는 것에 동의한 공복자들이 각각의 일상생활을 보내며 수 많은 유혹을 이겨내고 ‘공복의 신세계’를 영접하는 모습이 담겨 호평을 받고 있다.

‘공복자들’은 지난주 ‘제1회 공복 워크숍’을 통해 안방극장에 재기 발랄한 웃음과 의미 있는 메시지 전달로 화제가 됐다. 이번 주 공복 워크숍 2부에서는 공복을 통해 예민해진 후각, 청각, 시각, 촉각을 보여줄 수 있는 다양한 활동들을 통해 '공복 감각왕'을 찾아보는 '공복 식스센스'가 공개될 예정이다.

뚱앤뚱 김준현과 유민상은 ‘공복 후각왕’을 가리는 대결에 앞서 의문의 하얀 공기를 만끽하는 모습을 보인다. 이들이 홀릭된 것은 제작진이 제작한 ‘공기 대포’인데 대포를 쏘면 음식 냄새가 퍼져 공복자들을 무아지경에 빠지게 만들었다고.

특히 김준현은 공기 대포에 제대로 홀린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는 후문이다. 그는 온몸으로 공기를 맞고, 공기 대포 앞에서 입을 크게 벌리고 있는 등 ‘공기 대포’로 ‘정신적 포만감’을 채우는 모습은 모두를 웃게 만들었다고 한다.

뿐만 아니라 후각을 최대로 풀 가동시킨 유민상은 자신도 모르게 공기가 나오는 구멍으로 빨려 들어갈 것 같은 모습으로 웃음을 유발할 예정이다. 그가 정신없이 ‘공기 대포’에 끌려다니자 노홍철은 "손님~ 이러면 안 된다~"라고 제지하면서도 똑같이 무아지경이 되어 시선을 강탈할 것으로 보인다.

뚱앤뚱 김준현과 유민상의 ‘음식 냄새 맞추기’ 대결과 공복자 모두를 홀려 버린 ‘공기 대포’의 위력은 오늘 저녁 8시 50분 방송되는 ‘공복자들’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먹거리가 넘쳐나는 시대, 하루 세 끼 식사가 당연한 것인가에 대한 질문에서 출발해 1일 1식, 24시간 공복 등 ‘현대판 건강 이슈’에 대한 궁금증으로부터 시작된 ‘공복자들’은 공익성과 예능의 완벽한 밸런스를 맞춰내 호평을 받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