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파력발전 24시간 꾸준히 전력을 밝힌다

건기연, 신개념 파력발전시스템으로 24시간 안정적 전력공급 가능

이형근 | 입력 : 2019/01/08 [08:54]


[국토매일] 한국건설기술연구원(건기연)은 기존 파력발전보다 발전효율을 2배 이상 향상하고 24시간 안정된 전력을 생산할 수 있는 신개념 파력발전시스템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파도의 운동에너지에서 동력을 얻어 발전하는 파력발전은 발전 방식에 여러 제한사항이 있었고 변화하는 파도 방향 때문에 발전할 수 없다는 점과 조수 간만의 차가 크면 설치가 불가능했다. 

 

이런 문제로 우리나라는 3면이 바다였지만 파력시스템이 설치된 곳은 제주도 테스트베드 단 1곳에 불과했다. 현재 전세계에서 파력발전이 원활히 운영되는 곳은 영국을 비롯한 단 5곳에 불과하다. 

 

건설연 박민수 박사 연구팀이 고안한 것은 ‘2중 변환장치’와 ‘자동위치조절장치’이다. 이 장치로 해양환경에 무관하게 24시간 효율적이고 안정적인 발전이 가능해졌다. 

 

‘2중 변환장치’는 파력 손실을 최소화 하는 효과를 갖는다. 파랑의 원동을 이용하는 ‘원통형 실린더’와 직선 운동을 이용하는 ‘스윙판’ 중에 발전율이 높은 것을 매 순간 선별해 발전기를 작동시키는 장치로 자동차로 설명하면 하이브리드 자동차가 전기와 가솔린 중 선택적으로 동력원을 사용해 효율성을 높이는  것과 비슷한 원리이다. 

 

이 기술로 수위의 높이와 조수간만의 차 등 해양환경에 구애받지 않고도 발전할 수 있도록 설계된 것이다. 이와 함께 ‘자동위치 조절장치’는 부력원리를 이용한 것으로 수심변화에 즉각 대응하고 파랑의 방향 변화에 따른 좌우 회전도 자유롭게 설계했다.

 

이 장치로 24시간 연속발전할 수 있는 이유다. 이번 기술개발로 발전 성능이 올라갔다. 기존 부유식 진자형 파력발전과 비교했을 때 2배 이상 향상된 시간 평균 24.1% 높은 발전 효율을 나타냈다. 1기당 생산 전력은 시간평균 3kW로 소형풍력발전과 소요비용은 유사하지만 풍력발전에 비해 필요면적은 적고 소음발생 걱정도 없다. 

 

이번 연구책임자인 박민수 수석연구원은 “순수 국내 기술로 효율성이 높은 파력시스템을 개발하면 3면이 바다인 우리나라가 향후 청정에너지 분야 강국으로 도약할 수 있을 것이라 기대한다”면서 “해양 환경에 관계 없이 설치 가능한 만큼 앞으로 국내 연근해역 적용확대는 물론 해외시장 진출을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기술개발에는 중소기업인 코리아 인코어 테크놀러지(주)도 참여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