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서울시, 함께하는 스포츠 통해 장애인식 개선 나선다

올림픽공원에서 2018 어울림 장애인스포츠 페스티벌 열려

박찬호 | 입력 : 2018/11/09 [14:29]
    지난해 휠체어 농구 개최 기념촬영 모습
[국토매일] 서울시와 서울시장애인체육회는 오는 10일, 오전 11시에 올림픽공원 만남의 광장에서 "2018 어울림 장애인스포츠 페스티벌"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2016년부터 시작된 "어울림 장애인스포츠 페스티벌"은 수동적인 강의형식으로 진행되는 기존의 장애인식개선사업과는 달리, 비장애인이 장애인스포츠 종목을 직접 체험해보는 서울시장애인체육회의 특성화 사업이다.

2016년에는 휠체어럭비, 2017년에는 휠체어농구를 주 체험종목으로 개최한 바 있으며, 올해는 시각장애인축구를 주 체험종목으로 진행한다.

경기방식도 기존과 다르게 진행된다. 비장애인 선수가 장애인 선수를 지도하는 방식이 아니라, 이번 행사는 서울 이랜드FC 선수들이 시각장애인 축구 국가대표 선수들에게 경기방법 및 장비 등에 대해 지도받은 후 안대를 착용하고 시축 및 실제 경기에 나선다.

또한, ‘2018 장애인식개선사업 프로그램’ 참여학교인 송곡고·동대부고 학생들로 구성된 시각장애인축구 시범경기도 진행해,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자연스럽게 어울리는 시간을 마련한다.

아울러, 서울시장애인체육회 소속의 생활체육지도자를 체험부스에 배치해 일반시민이 시각장애인탁구·좌식배구·휠체어컬링 등의 장애인체육종목을 직접 체험하고, 이해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뿐만 아니라,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 걷는 "제1회 너나들이 어울림 걷기대회"도 함께 개최되어, 장애유형이나 정도에 관계없이 모두가 즐길 수 있는 생활체육의 장이 마련될 예정이다.

주용태 서울시 관광체육국장은 “함께 뛰고 땀 흘리는 체육활동을 통해 장애에 대한 인식이 긍정적으로 변화되길 바란다”면서, “이번 "어울림 장애인스포츠 페스티벌"행사가 체육소외계층에 대한 관심을 높이고, 모두가 함께 더불어 살아가는 서울시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