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MBC 주말특별기획 ‘숨바꼭질’ 종영까지 단 2주만이 남았다

지쳐 잠든 이유리&그윽 다정 눈빛 송창의 이유리-송창의, 숨멎 아이컨택 포착

백지선 기자 | 입력 : 2018/11/09 [07:57]
    사진제공: 네오엔터테인먼트
[국토매일] 120분 내내 휘몰아치는 폭풍 전개와 배우들의 미친 연기력으로 ‘시간 순삭’ 드라마에 등극하며 부동의 동시간대 시청률 1위의 자리를 유지하고 있는 MBC 주말특별기획 ‘숨바꼭질’이 종영까지 단 2주만을 남겨두고 있는 가운데 이유리와 송창의의 스틸을 공개해 화제다.

극 중에서 이유리와 송창의는 매번 닥치는 위기의 순간에서 서로를 향한 굳건한 믿음과 사랑을 보여주며 안방극장 최고의 ‘의리’ 커플로 인기를 끌고 있다. 특히 지난주 방송에서 채린은 김실장의 폭로로 친엄마의 존재를 알게 되었고, 은혁은 묵묵히 그녀를 위로하며 친엄마의 정체가 누구인지 밝혀내는데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이후 은혁은 채린의 친엄마가 다름아닌 김실장이었음을 제일 먼저 눈치 챘고, 채린 역시 엄마가 살아있다는 것을 알게 되는 장면이 엔딩을 장식해 이들의 관계에 어떤 변화가 생기게 될 것인지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최고치로 증폭시켰다.

그 가운데 공개된 스틸에서는 상처받은 이유리와 이를 곁에서 묵묵히 위로해주는 송창의의 애틋한 순간이 담겨있어 시선을 사로잡는다. 먼저 제대로 눕지도 못하고 소파에 엎드려 곤히 잠든 이유리의 모습에서는 친엄마의 존재와 메이크퍼시픽에 닥친 위기 등 끊임없이 벌어지는 다사다난한 일들에 몸과 마음 모두 지쳐있는 듯 보여 보는 이들까지 안쓰럽게 만든다. 또 다른 사진 속에는 송창의가 상처받은 연인의 곁에서 묵묵히 보듬어주고 지켜주는 듬직한 남성미를 발산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이유리를 바라보는 시선에서는 다정다감하고 세심한 배려가 담겨있는 동시에 그윽한 눈빛만으로도 따뜻한 위로가 고스란히 느껴져 여심을 설레게 만든다.

이처럼 역대급 수난시대에도 서로를 향한 일편단심 순애보로 안방극장을 매 순간 설렘 모먼트로 장식한 이유리와 송창의가 과연 ‘숨바꼭질’에서 꽃길 엔딩을 장식할 수 있을 지 그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한편, 한 치 앞을 예상할 수 없는 반전과 파격 전개로 더욱 흥미진진해지고 있는 MBC 주말특별기획 ‘숨바꼭질’은 대한민국 유수의 화장품 기업의 상속녀와 그녀의 인생을 대신 살아야만 했던 또 다른 여자에게 주어진 운명, 그리고 이를 둘러싼 욕망과 비밀을 그린 드라마로 매주 토요일 밤 9시부터 4회가 연속 방송된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