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수자원공사 싱가포르서 물관리기술 선보여

아시아물위원회, 국내 중소 물기업 10개사 참가 7월 8일부터 12일까지

국토매일 | 입력 : 2018/07/10 [08:55]

▲ 한국수자원공사는 7월 8일부터 싱가포르에서 진행되는 국제물주간 행사에 참여하여 국내 중소 물기업 해외진출 지원과 제2차 아시아국제물주간 홍보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 국토매일

 

[국토매일] 싱가포르 마리나베이샌즈호텔에서 열리는 싱가포르국제물주간 행사에 수자원공사를 선두로 아시아물위원회, 국내 중소 물기업 10여개 업체가 참가했다.

아시아물위원회는 2016년 대한민국 정부와 한국수자원공사 주도로 설립된 아시아 최대 물 관련 국제협의체로, 현재 이학수 한국수자원공사 사장이 회장을 맡고 있으며 세계은행, 민간기업 등 아시아 26개 국 130여 개 기관이 참여 했다. 2008년 싱가포르 정부 주도로 시작한 싱가포르 국제물주간2마다개최되는 국제적인 물 행사다.

 

2016년엔 129개 국, 1천여 개기업이 참가했으며, 올해에도 130개 국, 1천여 개 기업의 참가가 예상된다. 한국수자원공사는 이번 행사 참여를 계기로 우리나라의 우수한 물관리 역량을 비롯해 아시아물위원회 주관으로 2020년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열릴 예정인 2차 아시아국제물주간을 국제사회에 알리기 위한 다양한 활동을 펼친다. 먼저, 710일에는 아시아물위원회와 함께 우리나라와 중국, 싱가포르, 리핀 등 국내외 스마트물관리 기술 사례를 공유하는 스마트물관리 특별세션을 개최한다. 스마트물관리는 물관리에 최첨단 정보통신기술을 접목해 실시간으로 수질과 수량을 관리하는 기술이며, 미래 물산업 유망기술로 주목받고 있다.

 

같은 날 오후에는 아시아물위원회 주관으로 2차 아시아국제 물주간의 개최계획 등을 공식 발표하는 발대식(킥오프 미팅)이 열린다. 아시아국제물주간은 아시아 물문제 해결 논의를 위해 3년마다 개최되며, 1차 아시아국제물주간은 2017년 대한민국 경주에서 개최된 바 있다.

 

수자원공사는 79일부터 11일까지 국내 10개 중소 물기업과 함께 전세계 물산업 교류의 장인 워터 엑스포에 참여한다. 한국수자원공사는 스마트물관리를 비롯한 최신 물관리 기술과 아시아물위원회 활동을 소개하는 홍보관을 운영하며, 중소기업은 자사의 우수 제품과 기술을 전시한 개별 홍보관을 운영한다. 참가기업은 복주, 서원기술, 썬텍엔지니어링, 에너토크, 에스엠테크, 엔바이오니아, 테라하임, 필드솔루션, 하이드로넷, 엠비티 10개사다.

 

이학수 수자원공사 사장은 이번 싱가포르국제물주간 참여는 전 세계에 대한민국의 물관리 역량을 소개할 기회"라며, "이러한 기회를 잘 활용해 국내 물산업 육성과 양질의 물분야 일자리 창출까지 이어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