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이영표-이광용부터 윤두준-한현민까지 월드컵 중계의 神 가린다!

유행어부터 급식체까지 예측불가 제시어 미션…황선홍 골에 “아쉽다”고 한 이유는?

백지선 기자 | 입력 : 2018/06/14 [16:57]
    KBS
[국토매일]이영표-이광용, 이재후-한준희, 강승화-신아영, 윤두준-한현민이 각각 짝을 이뤄 2018 러시아 월드컵 ‘중계의 신’을 가린다.

14일 저녁 방송되는 KBS 2TV ‘볼쇼이영표’에서는 이영표, 한준희 해설위원과 이재후, 이광용, 강승화 아나운서, EPL의 요정 신아영, 축구덕후 아이돌 윤두준, 패션 모델 한현민이 출연해 유쾌한 중계 대결을 펼칠 예정이다.

이날 제작진이 이들에게 준 미션은 ‘이거 레알’, ‘빼박켄트’ 등 기상천외한 급식체부터 ‘방탄소년단’, ‘남북정상회담’등 최근 이슈까지 예측 불가한 제시어를 역대 월드컵 중계화면을 중계하면서 자연스럽게 녹여내라는 것.

베테랑 한준희 해설위원도 어려운 미션에 잠시 당황했을 정도. 하지만 그는 오랫동안 호흡을 맞춰온 영혼의 짝꿍 이재후 아나운서와 함께 시작한지 1초도 지나지 않아 첫 문장부터 제시어 미션을 성공시켜 감탄을 불렀다.

두 사람은 자체 음성지원이 되는 듯한 실감나는 중계와 열정적인 하이톤으로 실제 경기중계를 방불케 하는 긴장감을 자아내기도 했다.

이어 KBS 스포츠를 이끌어갈 차세대 에이스로 주목받는 강승화 아나운서는 신아영과 첫 중계 호흡을 맞춰 최강 비주얼과 상큼한 중계 케미를 한껏 뽐낼 예정이다.

베테랑들의 찰떡 호흡에 중계에 처음 도전하는 초보 캐스터 윤두준과 막내 한현민은 더욱 긴장될 수 밖에 없는 상황.

더군다나 두 사람에게 주어진 미션제시어는 소위 급식체라고 불리는 방송에 접목시키기 까다로운 단어들인 만큼 윤두준과 한현민이 어떻게 자연스럽게 중계 속에 녹여낼 수 있을지 관심과 기대가 모아진다.

특히 윤두준의 재치 넘치는 중계멘트에 한준희 위원은 “꽤 날카롭다”고 칭찬하는가 하면, 신아영은 이러다 월드컵 중계진에 깜짝 합류하는 것아니냐는 의미심장한 멘트로 여지를 남겨놓아 팬들의 기대감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

가장 기대되는 러시아 월드컵 메인 중계진인 이영표 해설위원-이광용 캐스터 팀에게 주어진 화면은 2002년 한일월드컵 대한민국 대 폴란드의 첫 경기 장면이었다. 하지만 당시 황선홍 선수의 역사적인 첫 골이 터지는 장면에서 이영표 해설위원은 열광하는 대신 “아쉽습니다”라고 냉정한 멘트를 날려 현장의 모두를 당황케 만들었는 후문.

과연 이영표 해설위원이 선배 황선홍 선수의 골이 아쉽다고 해설한 이유는 무엇인지, 또 골 이후 장면 속에 숨겨진 반전 상황은 무엇일지 오늘 밤 본방송이 기다려지게 만들고 있다.

한편, 이영표 해설위원은 우리의 첫 경기인 스웨덴 전에 대해 “70분을 버텨라”고 조언해 그 이유가 무엇인지에도 축구팬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영표 해설위원과 축구덕후 아이돌 윤두준, EPL요정 신아영의 시트콤 같이 유쾌한 3인 3색 케미와 깨알같은 월드컵 정보를 통해 시청자들에게 러시아 월드컵의 재미와 감동을 업그레이드시키는 특급 가이드가 될 KBS 2TV 월드컵 특집 버라이어티 ‘볼쇼이영표’는 지난 4일부터 14일까지 총 9부작으로 기획되어 주중 저녁 8시30분에 시청자들을 찾아가고 있다.

기상천외, 예측불가한 미션을 성공시켜 월드컵 중계의 왕좌를 차지할 최강의 중계진은 과연 누구일지 ‘볼쇼이영표’ 마지막 회는 14일 저녁 8시 30분 KBS 2TV를 통해 방송된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