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환경부 장관, 낙동강 녹조 현장점검…통합물관리 첫 발걸음

김은경 환경부 장관, 6월 11일 오전 낙동강 강정고령보 녹조 발생 우려지역 방문하여 녹조대응 및 관리대책 점검

백지선 기자 | 입력 : 2018/06/11 [14:21]
    < 현장약도 >

[국토매일]김은경 환경부 장관은 11일 오전 대구 달성군의 낙동강 강정고령보를 방문하여 7개 유역·지방환경청별 녹조대응 및 관리대책을 점검한 후, 강정고령보 일대의 녹조 발생 우려지역 현황을 살핀다.

이번 현장점검은 본격적인 무더위가 찾아오기에 앞서, 낙동강 등 수계별로 세부적인 녹조대책을 세워 선제적으로 녹조 발생에 대응하기 위해 추진됐다.

정부는 지난 5월 24일 녹조 개선을 위한 보 수위조절, 녹조를 유발하는 오염물질의 유입차단, 녹조 감시·대응체계 강화, 철저한 정수처리 및 먹는물 안전 확보, 국민참여형 녹조 대응 등을 주요 내용으로 여름철 녹조 대응 및 관리 대책을 수립한 바 있다.

김은경 장관은 “통합물관리를 계기로 기존의 오염유입 차단 등 수질관리정책에 더하여 댐·보 운영 등 수량관리정책을 조화시켜 녹조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하겠다”라고 말했다.

또한, “완전개방 중인 세종보, 공주보, 승촌보, 죽산보의 경우 6월 초 현재 남조류가 출현하지 않아 양호한 상황을 보이고 있다”라며, “꼼꼼한 감시와 철저한 오염물질 유입 차단으로 양호한 상황을 이어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는 한편, 낙동강에 대해서도 적극적인 수량·수질 통합관리로 녹조 문제를 점진적으로 해소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