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가짜뉴스’ 시대를 맞은 철도공단의 언론대응

이형근 기자 | 입력 : 2018/05/16 [09:28]

 

[국토매일-이형근 기자] 진짜와 가짜를 구별하기 힘든 세상이다. 그래서 사실을 꼭 알려야 하는 입장은 진짜와 가짜를 들고 가서 일일이 확인해야 한다.

 

이 과정은 110m 허들 경기에 비교할 수 있다. 쉬지 않는 궁금증과 변수 그리고 마지막으로 각종 규정으로 무장된 조직 문화까지.

 

그래서 하나의 기사를 쓰기 위해서 수도 없이 많은 정보를 축적하고 거기에 적응하며 마지막으로 적절한 시점에 상대방에게 문제를 제기하면 된다.

 

그 마지막 과정이 가장 힘들다. 상대방을 대면하거나 아니면 어느정도 지원을 해줘야 하기 때문이다. 서울교통공사를 취재할 때 일이었다.

 

그들에겐 성가시고 민감할 수 있는 사안을 홍보팀에선 적어가서 그날 안에 바로 답변해줬다. 그들은 당일 답변을 정확하게 안내해줘서 놀랄 정도였다. 심지어 다른 기관에선 홍보담당자 동석아래 취재를 허용하기도 했다.

 

본론으로 돌아가자. 철도시설공단은 코레일과 함께 우리나라에서 철도사업을 책임지는 곳이다.

 

그만큼 할 일도 많고 말도 많다. 당연히 가짜뉴스도 많다. 이것들은 출입기자 선에서 정리되는 것도 많지만 사실을 정확히 파악해야 할 정도로 교묘하게 짜여진 것은 끝이 없다.

  

전파속도는 순식간이다. 그 와중에 기자들은 사실 확인을 해야 한다. 하지만 사실 확인 속도는 뒷걸음질 친다. 기자들 질문에 구두 대응도 못했던 홍보실에서 문서를 보내서 답변을 받으라는 말까지 한다. 그런 말이 공공기관에서 할 말인지 궁금할 따름이다. 

 

그렇다면 앞으로 기자는 공공기관에 취재하기 위해 사전 정보를 다 꺼내놓고 허가를 구해야 하는 건가? 취재원 보호는 기본인데 그것까지 그들에게 보여주고 허가를 받아야 하는건가 싶다. 

 

요즘 기자들에게 가짜는 ‘가짜 뉴스’다. 그 가짜뉴스를 밝혀야 하는 게 기자의 의무로 떠올랐다. 인터넷을 지나 카카오톡으로 뉴스가 전달되는 요즘 기약 없는 문서로 질문지가 전달된다면 난처하다.

 

철도공단은 항상 청렴을 내세웠다. 그래서 항상 대면을 금지하고 서면 처리를 원칙으로 한다. 하지만 꼭 필요할 때 대면해야 할 때 공단의 태도는 어떨까? 사실을 알리는 것을 사명으로 하는 기자들에게도 과한 경우 서면 질의까지 요구하는 곳에서 다른 사람들에겐 어떻게 대응할지 궁금하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