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세계 도시재생이 한눈에..국토부, 국제컨퍼런스 11일 개최

박찬호 기자 | 입력 : 2018/05/11 [10:02]

[국토매일-박찬호 기자] 해외 도시정책과 사례를 공유하고 도시재생 뉴딜의 새로운 발전 방향을 모색하기 위한 국제컨퍼런스가 열렸다.

 

국토교통부는 국토연구원과 공동으로 도시재생 뉴딜의 성공적 추진을 위해 지난 11일 서울 중구 소재 대한상공회의소 국제회의장에서 '2018년 도시재생 국제컨퍼런스'를 개최했다.

 

도시재생사업에 관심 있는 청년창업가, 사회투자자, 현장활동가, 관련분야 전문가 등 약 300여명이 참석할 예정인 이번 행사에는 영국, 미국, 일본 등에서 활동하는 재외 한국인 전문가들이 관련 주제 발표를 하고 국내 전문가들과 토론을 갖었다.

 

'환경과 스마트 도시재생'을 주제로 한 1세션에선 영국 에너지 분야 컨설팅 업체인 트렌스스시엔티아(TransScientia) 김도원 박사가 '산업공생을 통한 자원 순환형 도시재생'이란 발표를 통해 에너지 등 자원을 효과적으로 순환시켜 지속 가능한 도시로 재생하기 위한 방안을 제안했다.

 

이어 노무라종합연구소의 최자령 부문장이 '일본의 신() 스마트시티 구축전략'이란 주제로 빅데이터, 사물인터넷(IoT) 등 도시 데이터를 활용해 스마트도시를 구현하고 있는 일본의 삿포로, 치바, 오사카 등의 주요 도시 사례를 소개했다.

 

유현주 SK텔레콤 스마트시티 유닛매니저는 '4차 산업혁명시대 스마트 도시재생 추진방향'이란 주제발표에서 도시재생에 정보 통신망을 활용한 도시 안전망 구축을 접목하는 스마트도시재생 방향을 내놓앗다.

 

'해외 도시재생 정책과 사례'를 주제로 한 2세션에선 영국 UCL 손정원 교수가 '해외 사례 벤치마킹, 어떻게 할 것인가?'를 주제로 현재 한국의 해외사례 도입방식에 대한 긍정적·부정적 측면을 살펴보고 성공적 벤치마킹을 위한 방안을 제시했다.

 

Circum-Pacific US. lns의 김응천 대표는 라스베이거스, 뉴욕, 토론토 등 북미의 도시재생 지원정책과 정책이행 방식을 비교 소개했다. 야마구치 대학 송준환 교수는 지역주체들이 중심이 돼 도시를 가꿔가는 새로운 공공조직으로서의 일본의 타운 매니지먼트 개념과 역할 등을 알렸다.

 

김이탁 국토부 도시재생사업기획단장은 "이번 행사를 계기로 해외에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재외 한국인 전문가와의 지속적인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도시내 교통·환경·에너지·불평등 등 다양한 도시문제 해결을 위한 국제적 경험을 공유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