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더유닛 우승자 준’, “멘토 비, 힘들면 연락하라고 번호 줬다”

백지선 기자 | 입력 : 2018/04/16 [16:57]
    KBS
[국토매일]KBS2 2TV 아이돌 리부팅 프로젝트 <더유닛>에서 뽑힌 최종 9인 모여 만든 그룹 ‘UNB의 준’이 멘토 비에게 감동 받은 사연을 밝혀 화제이다.

이는 KBS 2TV 퀴즈프로그램 ‘1 대 100’에서 언급한 것으로, 이날 MC가 “실제로 본 멘토 비씨는 어땠어?”라고 질문하자, 준은 “굉장히 연예인 같으실 거 같았는데, 아니었다. 내가 고민이 많았을 때 먼저 다가와 연락처를 주시면서 힘들면 연락하라고 하셨다”라며 멘토 비에게 인간미를 느꼈던 에피소드를 밝혔다.

이에 MC가 “그렇게 감동은 비씨에게 받았지만 무대를 같이하고 싶은 멘토를 따로 있으시다고?”라고 질문하자 준은 해맑게 “선배님께 정말 죄송하지만 황치열 선배님과 무대를 함께하고 싶다”라고 대답해 100인들을 폭소케 했다.

한편, KBS ‘1 대 100’의 또 다른 1인으로는 셰프 최현석이 출연해 5천만 원의 상금에 도전하며 100인과 경쟁했다.

과연 준은 5천만 원의 주인공이 될 수 있을지! 준이 도전한 KBS ‘1 대 100’은 오는 17일 밤 8시 55분에 KBS 2TV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