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LH, 창업‧첫걸음 기업 '공공구매 시장 판로 개척' 마중물 역할

기술개발제품 100억원 규모 시범 구매…조달청 등과 MOU 체결

박찬호 기자 | 입력 : 2018/04/12 [18:19]

▲ LH공사 사옥 전경     ©국토매일

 

[국토매일-박찬호 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창업·첫걸음 중소기업의 기술개발제품 지원을 위해 공공기관 중 최대인 100억원 규모의 우선구매를 추진한다.


LH는 12일 서울 여의도 소재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중소벤처기업부(장관 홍종학), 조달청(청장 박춘섭)과 6개공공기관이 참석한 가운데 '기술개발제품 시범구매 추진을 위한 업무 협약(MOU)'를 체결했다.


6개 공공기관은 △한국토지주택공사 △한국전력 △한국수자원공사 △한국도로공사 △한국농어촌공사 △한국철도시설공단 등이다.


LH는 지난해 4조7000억원 규모의 중소기업 제품을 구매하고, 2000억원의 상생펀드를 조성하는 등 중소기업 지원을 위한 다양한 노력을  펼치고 있다.


기술개발제품 시범구매는 창업기업 등이 기술개발 신제품의 시범 구매를 신청하면 심의위원회 심사를 통해 구매가능 여부를 판정한 후 해당 제품을 우선구매하게 된다.


이번 협약체결은 창업·첫걸음 중소기업의 기술개발을 통한 성장 지원을 위한 것으로 LH는 공공기관 중 최대인 100억원 규모의 우선구매를 추진할 계획이다.


그간 공공기관 등 납품실적이 없어 잠재력이 높은 기술개발 제품을 보유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판로를 확보하지 못해 어려움을 겪었던 창업기업이 보다 수월하게 공공시장에 진입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LH가 창업기업 기술개발제품 시범 구매를 선도적으로 도입함으로써 전 공공기관으로의 확산 및 제도 조기 정착이 가능해져 정부 핵심 국정 과제인 '중소기업이 튼튼한 성장 환경 구축'을 성공적으로 달성 할 수 있는 원동력이 될 것으로 보인다.


박상우 LH 사장은 “이번 협약이 기술개발제품 구매 활성화와 중소기업 육성을 통한 신규 일자리 창출의 밑거름이 되기를 바란다”며, “LH가 창업‧첫걸음 기업들의 공공구매 시장 판로 개척을 위한 마중물로서 역할을 다해 제도의 조기 정착과 기술력‧경쟁력을 갖춘 중소기업 육성을 적극 지원하겠다”라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