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박하나, 끝없는 왕빛나와 악연에 절체절명의 위기! 과연 그녀의 운명은?

박하나-왕빛나-한상진-이은형 드디어 얽혔다! 네 남녀 관계에 관심 집중!

백지선 기자 | 입력 : 2018/03/13 [16:57]
    KBS
[국토매일]‘인형의 집’ 박하나와 왕빛나의 악연은 어디까지 계속될까. 박하나가 왕빛나-한상진에게 자신이 만든 원피스를 강제로 뺏긴 것도 모자라 두 사람의 뒤를 쫓던 중 절체절명의 위기를 맞아 시청자를 충격에 빠뜨렸다. 이 가운데 이은형이 위기에 처한 박하나를 보고 전력 질주하는 모습이 포착돼 과연 박하나는 무사할 수 있을지 그리고 그리고 본격적으로 얽히기 시작한 네 남녀가 앞으로 어떤 관계를 형성할지 관심이 폭발하고 있다.

지난 12일 방송된 KBS 2TV 저녁일일드라마 ‘인형의 집’(연출 김상휘 / 극본 김예나, 이정대 / 제작 숨은그림미디어)에서는 은경혜(왕빛나 분)에게 뺏긴 원피스를 되찾기 위해 따라가다가 교통사고를 당할 위기에 처한 홍세연(박하나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인형의 집’은 재벌가 집사로 이중생활을 하는 금영숙(최명길 분)의 애끓는 모정으로 뒤틀어진 두 여자의 사랑과 우정, 배신을 담은 드라마다. 가족과 자신의 꿈을 위해 돌진하는 명품 캔디 퍼스널 쇼퍼 홍세연이 표독함만 남은 쇼핑중독 재벌3세 은경혜와의 악연 속에서 복수를 감행하며 진실을 찾는 이야기다.

세연은 영숙을 “금여사님”이라고 부르는 이재준(이은형 분)으로 인해 영숙이 ‘위너스 그룹’의 은기태 회장(이호재 분, 이하 은회장)의 집 가사도우미로 일하고 있음을 알고 충격에 빠졌다.

영숙은 세연에게 ‘은회장 저택’에서 일하는 사실을 숨겼던 이유를 밝히며 “유학 가서 최선을 다하고, 꼭 성공해라. 그래야 엄마가 너에게 미안하지 않다”며 다시 한 번 유학을 권했다. 이에 세연은 “온 세상이 저렇게 잘난 홍세연 낳고 키운 엄마가 누구냐고 묻게, 나 꼭 성공할 거다”고 유학을 결심했다. 본격적으로 유학을 준비하기 시작한 세연은 떠나기 전 마지막으로 자신의 옷을 팔기 위해 동대문 옷 가게를 찾았다.

그 시각 경혜 또한 동대문에 있었다. 경혜는 그동안 세연과의 다툼으로 구설에 오르내리면서 발생한 부정적인 이미지를 벗고, 소박하면서도 검소한 인상을 남기기 위해 남편 장명환(한상진 분)과 함께 동대문 쇼핑 데이트를 나선 것. 경혜와 명환은 이미지 관리를 위해 다른 사람들 앞에서 다정한 척 연기를 하다가도 보는 눈이 사라질 때면 서로를 빈정거리면서 욕하는 등 진정한 ‘쇼윈도 부부’의 면모를 보였다.

경혜는 지루하다는 눈빛으로 옷들을 살펴보던 중 세연이 만든 원피스를 보고 관심을 보였다. 이때 세연은 경혜를 미처 보지 못하고 “걔 예쁘죠? 그거 제가 만든 옷이다”라며 경혜에게 다가와 두 여자의 뜻밖의 만남에 이목을 집중시켰다.

서로의 존재를 확인한 세연과 경혜는 경악했다. 경혜는 “너, 가지가지 하는구나?”라며 비아냥거리면서 세연의 원피스를 제외하고 모든 옷을 구매하겠다고 말했고 이에 세연은 지지 않고 “유치하다”고 반박하며 팽팽한 신경전을 벌였다. 이에 발끈한 경혜는 먼저 자리를 떴고 옆에서 이를 흥미롭게 바라보던 명환은 세연의 의사와 상관없이 돈을 건네며 원피스를 뺏어 세연의 분노를 끌어올렸다.

세연에게 원피스를 뺏은 명환은 경혜에게 선물이라며 원피스를 건넸고 이에 화가 난 경혜는 차창 밖으로 원피스를 패대기치는 모습이 그려졌다. 자신의 옷을 되찾기 위해 경혜 부부 뒤를 쫓은 세연은 패대기쳐진 자신의 옷을 보고 몸을 던졌다. 하지만 세연은 옷에 눈이 팔려 자신을 향해 빠르게 달려오고 있는 오토바이를 뒤늦게 발견해 위험에 처하게 돼 긴장감을 폭발시켰다. 때마침 재준이 이를 목격했고 위험에 빠진 세연을 구하기 위해 있는 힘껏 달리는 모습이 포착돼 이에 과연 재준이 세연을 구할 수 있을지 시청자의 호기심을 한껏 끌어올리고 있다.

13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방송된 ‘인형의 집’은 전국 기준 14.0% 시청률로 동 시간대 프로그램 중 압도적인 시청률 1위를 기록, 13일 방송될 12회에 대한 기대를 증폭시켰다.

한편, ‘인형의 집’은 매주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저녁 7시 50분에 방송된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