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지하철 9호선 4단계 및 강일동 노선 연장 촉구 박원순 시장 간담회 개최!!

강동구 진선미 국회의원과 이해식 구청장, 강일동 주민 등 함께 시장 면담 진행

박찬호 | 입력 : 2018/03/13 [15:46]
    간담회 개최 모습
[국토매일]서울특별시의회 교육위원회 이정훈 의원은 지난 12일 오후 3시부터 박원순 서울특별시장과 9호선 4단계 및 강일동 노선 연장 촉구 간담회를 강동구 진선미 국회의원, 이해식 구청장, 강일동 주민대표와 함께 진행했다.

이정훈 의원은 “현재 기획재정부의 9호선 4단계 예비타당성 조사 결과가 3월안으로 발표될 수 있도록 서울시가 최대한 노력해 줄 것을 박원순 시장에게 촉구했고, 오는 8월 발표 예정인 서울시 도시철도 기본계획변경안 발표때 강일동 노선이 후보노선이 아닌 공식노선으로 확정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정훈 의원은 “9호선 강일역은 기존 강일 1,2지구, 인근 미사지구, 고덕강일 공공주택사업지구 등으로 인구 15만명이 예상되므로 9호선 4단계 조기 개통과 강일동 노선 연장은 강동구 지역의 교통수요를 예상할 때 꼭 필요한 사업으로 지연된다면 45만 강동주민의 교통 불편으로 인한 불만과 민원 발생은 더욱 심화될 것이다“고 언급했다.

이정훈 의원은 “서울시와 박원순 시장께서 주민들의 편익 증진과 지역 균형 발전 등을 위해 차질 없이 9호선 4단계 및 강일동 노선 연장을 위해 지금까지 애써주셨듯 시급한 4단계 예타 통과와 추가 연장 노선이 도시철도망 공식노선에 포함될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참석한 강동구 관계자들과 함께 요구하고 간담회를 마무리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