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환경부, 쌍용차 티볼리, 코란도 C 등 7만 4천대 리콜 결정

26일부터 전국 쌍용 서비스센터에서 부품 무상 교체

이승재 기자 | 입력 : 2018/02/26 [08:52]

국토매일-이승재 기자] 환경부(장관 김은경)는 쌍용자동차의 티볼리, 코란도 C 등 SUV 차량 2개 차종 7만 4043대에 대한 리콜 결정을 내렸다.

 

이번 리콜은 쌍용차가 2015년과 2016년에 판매한 티볼리와 코란도 C 차종의 산소센서 결함건수와 결함률이 ‘대기환경보전법’에 따른 ‘의무적 결함시정’ 요건에 해당함에 따른 것이다.

 

리콜 대상 차량은 2015년 7월 1일부터 2017년 7월 13일까지 생산된 티볼리 디젤 5만 2,587대와 2015년 7월 1일부터 2017년 7월 17일까지 생산된 코란도 C 디젤 2만 1,456대다.

 

환경부와 쌍용차는 해당 부품의 결함이 의무적 결함시정 요건에 해당하는 것을 확인했으며, 쌍용차는 지난 1월 29일 환경부에 결함시정계획서를 제출했다.

 

이에 따라 환경부와 국립환경과학원 교통환경연구소는 해당 결함시정계획서의 기술적 타당성을 검토하고 2월 22일자로 결함시정계획을 승인했다.

 

쌍용차측은 해당 차종의 결함원인을 분석한 결과, 산소센서 튜브 내부에 입자상물질(PM)이 과다하게 퇴적되어 센서의 응답시간이 지연되고 엔진 경고등이 점등되는 문제가 확인됐다고 인정했다.

 

산소센서 내부에 입자상물질이 퇴적되어 ‘기체의 흐름(유로)‘이 막히면 엔진 제어 기능이나 질소산화물저감촉매의 재생 등에 대한 센서의 감시능력이 떨어져 배출가스가 과다하게 나올 수 있다.

 

해당 차량 소유자는 전국 쌍용차 정비 네트워크에서 개선된 사양의 산소센서로 교체 및 전자제어장치 소프트웨어 개선 조치를 무상으로 받을 수 있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쌍용자동차 고객센터로 문의하면 된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