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코레일 태블릿형 승차권 자동발매기 디자인 등록

슬림형 스탠드 타입… 구성·기능 등 사용자 중심 개선

한성원 기자 | 입력 : 2018/02/12 [16:48]


[국토매일-한성원 기자] 코레일(사장 오영식)은 최근 새로 선보인 열차승차권 자동발매기가 특허청으로부터 디자인 등록을 받았다고 12일 밝혔다.


코레일이 자체 개발한 신형 승차권 자동발매기는 태블릿PC, 프린터, 결제 단말기 등을 하나로 묶은 일체형 제품이다.


기존 자동발매기에 비해 크기를 혁신적으로 줄인 슬림형 스탠드 타입이다.


디자인뿐만 아니라 구성, 기능을 사용자 중심으로 크게 개선했다.


터치스크린방식으로 화면에서 직접 출발역과 도착역을 선택할 수 있고, 음성안내 기능으로 노약자 등 교통약자도 쉽게 이용할 수 있다.


이번 디자인 등록으로 코레일의 승차권 자동발매기는 형태와 모양 등을 보호받을 수 있게 됐으며 지적재산권도 인정받게 됐다.


신형 승차권 자동발매기는 지난해 말부터 서울, 청량리, 평창, 진부, 강릉 등 서울-강릉 KTX 주요 역과 영덕, 강구 등 동해선 신설역에 설치됐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