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우효광, 임신 중인 추자현 딸기 사달라는 말에 머뭇... 이유는?

백지선 기자 | 입력 : 2018/01/12 [17:00]
    SBS
[국토매일]‘동상이몽 시즌2 - 너는 내 운명’ 추우부부 사이에 불꽃 튀는 신경전이 펼쳐진다.

오는 15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되는 SBS ‘동상이몽 시즌2 - 너는 내 운명’(이하 ‘너는 내 운명’)에서는 오랜만에 북경 집을 찾은 추자현-우효광 부부의 일상이 공개된다.

지난 주, 한중국빈만찬 행사를 무사히 끝낸 두 사람은 오랜만에 북경 집에서 여유로운 아침을 즐겼다. 임신 후 한동안 중국에 오지 못했던 추자현은 일어나자마자 “배가 고프다”며 중국 음식을 찾았다. 하지만 몇 달 동안 집을 비운 탓에 식재료가 없었다. 그래서 우효광은 북경의 한파에도 아랑곳 않고 롱패딩에 마스크까지 중무장한 채 아내가 원하는 음식을 사러 나섰다.

얼마 뒤, 우효광은 두 손 가득 음식을 들고 들어왔다. 추자현은 “마누라 나 왔어”라고 외치는 우효광은 본체만체 하고 만두에만 시선 고정했다. 그리고 한 상 가득 중국요리를 내놓자 입덧하던 모습은 온데간데없이, ‘먹깨비’ 우블리 못지않은 폭풍 먹방을 선보였다. 남편 우효광이 만두를 하나 집자 추자현은 급기야 “내 거야”라며 만두를 끝까지 사수하는 모습을 보였다. 스튜디오에서 이를 본 MC들 또한 “그동안 먹방은 우블리가 해왔는데”라며 처음 보는 추자현의 먹방에 놀랐다는 후문.

하지만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만두 한 봉지를 비운 추자현은 “이거 다 먹고 과일도 먹고 싶다”며 다시 한 번 우효광에게 과일을 사 오기를 부탁했다. 하지만 우효광은 추자현의 말을 못 들은 척했다. 심지어 소파에 있는 휴대폰을 만지작거리며 등을 돌렸다. 이에 추자현도 아랑곳하지 않고 “딸기!”라며 우효광에게 계속 과일을 부탁하며 두 사람 사이에 팽팽한 긴장감이 흐르는데. 과연 우효광은 아내를 위한 딸기를 사 올 수 있을지, 그 뒷이야기는 오는 15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되는 ‘동상이몽 시즌2 - 너는 내 운명’에서 공개된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