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철도공단, 전철 전원분야 핵심자재 기술토론회 개최

협력사와 최신기술 등 공유…동반성장을 위한 구매방향 등 안내

한성원 기자 | 입력 : 2017/12/05 [18:04]


[국토매일-한성원 기자] 한국철도시설공단은 5일 핵심자재 규격개정·최신기술 적용방안 등에 관한 기술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날 토론회에는 전철 전원분야 설계사·제작사 등 31개 업체 관계자 60여 명이 참석했다.


철도공단은 중소기업의 입찰 참여기회 확대 및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기 위해 추진 중인 전철변전소용 가스절연개폐장치(170kV 및 72.5kV) 전압별 분리 발주계획 등 최신 구매방향에 대한 정보를 공유했다.


아울러 자재 품목별 분임조를 편성해 변전소 내진성능 향상 및 안전강화를 위한 가스절연개폐장치용 부싱(절연물) 재질 변경 등 공단 표준규격·설계지침·편람 등에 현장여건 변화와 최신 규격을 반영하고 개선사항을 도출·적용키로 했다.


박민주 철도공단 전철처장은 “이번 토론회를 통해 동반성장 실현을 위한 구매제도와 기술발전 동향을 공유함으로써 더불어 발전하는 대·중소기업 상생협력 강화 및 최신규격을 맞춤형으로 개선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