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한수원, 5년간 발전설비 고장·정지로 전략판매 손실액 2조원 넘어

원전비리로 인한 전력판매 손실금액도 5492억원에 달해

홍세기 기자 | 입력 : 2017/10/10 [18:39]
▲     © 국토매일


[국토매일-홍세기 기자] 한수원이 최근 5년간 발전설비 고장 및 정지로 인한 전력판매 손실액이 무려 2조 248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나 충격을 주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김병관 의원(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위원회, 성남분당갑)이 한국수력원자력(이하 한수원)으로부터 제출받은 “발전설비 정지현황 및 손실내역‘에 따르면, 2013년부터 현재까지 총 발전정지 건수는 54건으로, 이중 불시정지, 중간정비, 파급정지로 인한 발전정지가 30건, 계획예방정비 기간 중 설비이상으로 발전하지 못한 경우가 24건이며, 이로 인해 발전하지 못한 전력판매 손실액이 각각 5494억과 1조 6967억에 이르는 것으로 드러났다. 반면 수리로 인한 손실액은 단지 19억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발전 중 가동정지의 원인으로는 제작결함 12건, 자연열화 5건, 시공결함 3건, 설계오류 1건, 조립불량 1건, 가공불량 1건, 조사중 1건이며, 외부요인으로 인한 파급정지는 6건인데 이로 인한 전력판매 손실액은 추산되지 않았다. 

 

한편, 계획예방정비 기간 중 설비이상으로 발전하지 못한 기간은 지난 9월 29일 기준으로 총 1957일로 나타났다. 하지만 고리3, 4호기는 격납건물 철판 부식으로 각각 154일과 89일, 한빛 4호기의 경우 격납건물 철판 부식과 증기발생기 관막음 문제로 71일, 신고리 1호기는 원자로 냉각 재펌프 부품 이탈 등으로 200일로 계획된 정비기간을 넘겨 발전하지 못하고 있어 기간은 더욱 늘어날 수밖에 없다. 

 

또 손실액도 현재로서는 추산이 어려워 향후 이를 포함할 경우 더 큰 폭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계획예방정비 기간 중 설비이상으로 발전하지 못한 경우 중 4건은 품질서류 위조의 원전비리로 총 595일 동안 발전하지 못했으며, 이로 인한 전력판매 손실금액은 5492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런데 시험성적서를 조작한 불량 안전등급 케이블로 원전비리의 도화선이 된 신고리 3호기와 4호기의 경우 건설 중이었던 관계로 이번 자료에서 제외돼 이 부분까지 포함될 경우 전력판매 손실액은 천문학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김병관 의원은 “원전의 경우 발전용량이 큰 만큼 고장 등으로 인한 전력판매 손실액은 커질 수밖에 없는 현실에서, 한수원의 원전가동으로 인한 이득이 사고 및 고장으로 사라진 만큼 그에 따른 비용이 국민 부담으로 돌아올 수밖에 없다”며 “안전뿐만 아니라 비용측면을 고려할 때 원전과 같은 대용량 전원보다 소규모 분산형 전원으로 전환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