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물 관리를 위해 국내외 전문가들이 머리 맞댄다”

환경부·국토부·통합물비전포럼·국내외 물관리 전문가…서울‧경기‧인천‧강원지역 통합물관리 토론회 겸 국제세미나 개최

변완영 기자 | 입력 : 2017/09/25 [10:21]
▲ 지속가능한 물관리 패러다임     © 국토매일


[국토매일-변완영 기자] 환경부는 국토교통부, 통합물관리 비전 포럼과 공동으로, 서울·경기·인천·강원지역 ‘통합물관리 순회토론회’ 겸 국제세미나를 25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전경련회관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토론회는 수질·수량 등 국내외 물 관련 전문가들이 모여 심층적인 논의를 통해 지속가능한 통합 물관리 방안을 모색하고자 마련됐다.

 

그간 통합물관리 순회토론회는 지난 13일 부산·울산·경남지역 토론회를 시작으로, 세종·충북(18일), 대전·충남·전북(20일), 대구·경북(21일), 광주·전남(22일) 순으로 이어졌으며, 이번 서울·인천·경기·강원 토론회 겸 국제세미나(25일)가 대미를 장식한다.

 

이번 토론회는 영국, 이스라엘, 국제수자원협회(IWRA) 등 해외 전문가를 초청해 국제세미나로 개최되며, 물관리의 국제적인 동향과 통합물관리를 통해 유역 협치(거버넌스)를 구축한 여러 국가들의 경험을 중점적으로 논의·공유한다.

 

제1발제는 ‘한국의 물관리현황과 및 통합물관리 방향’이며, 수량·수질·재해예방 등을 통합적으로 관리할 경우 기대되는 효과와 물관리 일원화의 필요성과 시급성에 대해 최동진 국토환경연구소 소장이 발표한다.

 

제2발제는 시몬 탈 이스라엘 전 물위원회 워원장이 ‘이스라엘의 통합 물관리 경험’을 주제로 지역의 물문제 해결을 위한 통합관리 방안을 짚어본다.

 

제3발제는 영국(스코틀랜드 환경청) 전문가 출신의 브라이언 다시 박사가 ‘통합의 도전과제’를 주제로 통합물관리가 물문제를 해결하는 중요성을 다양한 사례로 설명한다.

 

제4발제는 ‘유역 단위 물관리 문제점과 개선방안’을 주제로 시민과 함께하는 유역관리방안에 대해 염형철 한국환경운동연합 사무총장이 발표한다.

 

지정토론은 허재영 통합물비전 포럼위원장이 좌장을 맡아, 시몬 탈 이스라엘 전 물위원회 위원장, 영국의 브라이언 다시 박사, 퀄름 클런치 IWRA 사무국장이 국제 패널로 참석한다. 

 

또한 최지용 서울대학교 교수, 장석환 대진대학교 교수, 김이형 공주대학교 교수, 전만식 강원발전연구원 박사 등 국내패널이  앞서 발표된 주제를 비롯해 한강유역의 물문제와 우리나라의 통합 물관리 방안 등에 대한 심층토론을 진행한다.

 

이번 토론회는 국제세미나를 겸해 세계 각국의 물 전문가들과 물 관리의 국제적인 동향을 짚어보고, 우리나라의 물 관리 현안을 진단해 개선방안을 함께 모색하는 데 의의가 있다. 

 

김은경 환경부 장관은 “수량·수질·수생태계·재해 등 복합적인 문제 해결을 위해 통합적이고, 지속가능한 해결책이 필요하다”며 “이를 위해서는 물관리 일원화가 매우 시급하다”고 덧붙였다.

 

허재영 통합물비전 포럼위원장은 “물관리일원화를 통해 지역 실정에 맞는 유역관리가 가능해지는 것이 곧 환경을 살리는 길”이라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