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질 좋은 수돗물’ 공급… ‘조류 처리’ 안내서 보급

국립환경과학원, ‘정수장 조류 대응 가이드라인 2017’ 발간․배포

변완영 기자 | 입력 : 2017/06/13 [16:29]
▲ 실시간 자동분석 시스템 활용 예로 취수원수, 여과기, 오존처리수 연속 모니터링 등으로 오존투입량을 최적화하고 잔류 오존을 제거하는 약품을 최소함함으로써 비용절감의 효과가 있다.     © 국토매일


[국토매일-변완영 기자]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원장 박진원)은 조류(藻類)가 발생할 때 정수장에서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정수장 조류 대응 가이드라인 2017’을 정수장 등 전국 관련 기관에 배포한다고 밝혔다. 

 

이 가이드라인은 여름철 상수원에 발생한 녹조로 인한 수돗물의 맛과 냄새가 나빠지는 것을 사전에 예방해 국민들의 불안감을 해소하고 품질 좋은 수돗물을 공급하기 위해 발간됐다.

 

‘정수장 조류 대응 가이드라인 2017’은 정수처리 단계별 조치 요령, 장애 종류별 처리 방법, 녹조 발생 시 초기대응 요령 등을 담았다.

 

고도정수처리시설을 갖추지 못해 지오스민과 2-MIB 같은 맛·냄새물질을 완벽히 처리하는 데 한계가 있는 일반정수처리시설에서 이에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기술적인 내용에 중점을 뒀다.

 

이번 가이드라인은 국립환경과학원이 지난해 정수장에서 실시한 ‘맛·냄새물질 실시간 자동분석 시스템’의 테스트 정보를 활용했다.  

 

국립환경과학원은 실시간 자동분석 시스템으로 맛·냄새물질의 유입 시점과 조류세포 내외의 분포 농도 정보를 빠르게 얻어 가이드라인에 따라 처리하면 제거 효율을 높이고, 비용절감 효과도 얻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국립환경과학원이 실시간 자동분석 시스템의 정수장 적용성을 지난해 8월부터 11월까지 테스트한 결과, 지오스민과 2-MIB의 농도를 조류세포 내외로 구분해 1일 48회 자동 측정이 가능했다.

 

또한 취수원수, 여과수, 오존처리수, 정수 등 4가지 공정수를 연속 관찰(모니터링)할 수 있으며, 야간 측정이 가능해 정수장 상황에 따라 측정 데이터를 활성탄 투입량 조견표와 대조해 약품 투입에 연동하여 효과적으로 활용할 수 있다. 

 

실시간 자동분석 시스템은 세계 최초로 ‘고체상 미량추출-기체크로마토그래프/질량분석기(SPME-GC/MS)’를 이용해 수중의 유기오염물질을 완전 자동으로 분석하는 것으로 2015년 국내 특허 등록을 완료했으며, 올해 1월 해외에도 특허를 출원했다.

 

국립환경과학원은 올해 조류 발생이 많은 정수장 1곳을 선정해 맛·냄새물질 실시간 자동분석 시스템을 정수처리 공정운영과 연계해 처리 효율과 비용절감 효과를 평가할 계획이다.

 

이원석 국립환경과학원 상하수도연구과장은 “이번 가이드에 담은 기술적인 정보와 실시간 자동분석 시스템 활용이 정수장에서 조류를 효과적으로 처리해 질 좋은 수돗물을 공급할 수 있는 좋은 지침이 되어줄 것”이라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