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경부선 급행전철 확대 첫날부터 민원폭주

수도권 동북부 주민 큰 불편, 출근시간대 배차간격 17분 넘는 경우도

장병극 기자 | 기사입력 2019/12/30 [12:13]

경부선 급행전철 확대 첫날부터 민원폭주

수도권 동북부 주민 큰 불편, 출근시간대 배차간격 17분 넘는 경우도

장병극 기자 | 입력 : 2019/12/30 [12:13]

[국토매일-장병극 기자] 30일(월) 경부선 급행열차가 확대되면서 애꿎은 수도권 동북부 지역주민들이 피해를 보고 있다. 특히, 경원선 동두천~광운대 구간의 경우 평일 출근시간대 배차간격이 최대 17분이 넘는 경우까지 발생해 대책 마련이 시급한 것으로 보인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16일(월) 서울역·용산역↔천안(신창·병점) 간 급행전철의 운행 간격을 기존 50분에서 30분으로 단축시키고, 운행횟수도 34회에서 60회로 늘리기로 했다. 또한, 시발역도 청량리역까지 연장해 일원화하는 등 경부선 급행전철을 대폭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경부선 급행전철 확대를 위해 국토교통부는 2018년 7월부터 254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금천구청역과 군포역을 개량하기로 하고, 지난 9월까지 대피선 추가 건설 등 급행전철 운행을 위한 시설보완작업을 마무리했다. 이에 따라 구로역~천안(신창·병점) 구간의 경우 수요가 많았던 1·4호선 환승이 가능한 금정역에도 급행열차가 추가 정차하게 되었다.

 

▲ 30일부터 경부선 광역 급행 전철을 확대 운행함에 따라 경부,경인,경원선 등 수도권 전철 운행시간표가 조정되었다.     © 사진=국토교통부 홈페이지 캡처

 

문제는 경원선 동두천~광운대 구간이다. 청량리를 시발역으로 하는 경부선 급행전철이 늘어난 만큼 경원선의 열차가 줄어들었다. 본지가 30일부터 개편된 평일 출근 시간(NH, 07:00~09:00)의 열차 운행 시간표를 확인한 결과 동두천~광운대 간 배차 간격은 기존 10여분에서 최대 20여분으로 두 배 가까지 늘어난 것으로 확인되었다.

 

현재 경부선·경원선·경인선을 오가는 수도권전철은 운행계통이 같다. 수원·병점·천안 등으로 향하는 전철은 광운대역에서, 인천을 오가는 전철은 대부분 동두천·양주·의정부 등에서 출발한다. 애당초 국토부가 운행계통을 숙지하지 못한 채 탁상공론으로 경부선 광역급행 전철이 확대된다고 강조해 홍보한 것이다.

 

평소 방학역에서 시청역까지 출·퇴근을 하는 승객 A씨는 “오늘 아침에 평소 타던 전철이 오지 않아 시간표를 봤더니 오전 7시~7시 40분 사이에 전철이 3대 밖에 없었다”며, “경부선 급행전철을 늘리는데 수도권 동북부 주민이 왜 피해를 봐야 하는지 이해를 할 수가 없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 개편된 경원선 양주~석계 구간 평일 하행 시간표(07:00~09:00) / 특히, 7~8시 사이에 배차간격이 길다. 일부 열차는 광운대까지만 운행하고 있다.   © 국토매일

 

경원선 녹천역 관계자에 따르면 “열차 운행 시간이 바뀌면서 역사 구내 등에 공지하고, 안내방송도 했지만 역무실로 찾아온 승객들을 감당하기 힘들 정도였다”며, “승객 대부분은 출근 시간에 배차간격이 지나치게 늘어난 것에 대한 항의였다”고 고충을 토로했다.

 

전문가들은 국토부에서 종로선(청량리-지하 서울역) 구간과 경부선 서울역~구로 간 열차 운행이 이미 포화상태임을 알면서도 금정역·군포역 등에만 대피선을 설치하고, “도심까지 급행전철이 운행된다”는 식으로 홍보해 무리하게 ‘경부선 전철 급행화 운영’을 추진하고 있다고 말한다.

 

전문가 B씨는 “급행열차 시발역을 청량리역으로 일원화한 것도 문제”라며, “경부선 급행열차를 종로선(청량리-지하 서울역 구간)까지 운행할 경우, 동두천·양주에서 출발하는 열차를 투입시키지 못해 경원선 운행 열차가 줄어들게 된다”고 말했다. 그는 “경부선 급행열차 운행 횟수를 늘리면서도 경원선 등에 영향을 미치지 않으려면 시발역을 재검토해야한다”고 지적했다.

 

한편, 국토부 관계자는 “당장 개편된 시간표를 다시 바꾸는 것은 더 큰 혼선을 초래할 수 있고 안정화되는데 시간이 걸린다”며, “개편된 시간표에 따라 승객 이용 추이를 모니터링하고, 운행계통 등도 다시 확인해 개선이 필요한 부분이 있다면 한국철도(코레일)와 협의해보겠다”고 밝혔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