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2019 서울시의회 행정감사에 임한 서울교통공사...태도 불량

이은주 의원, 공사의 부실한 자료제출 지적...사실관계 숨기기에만 급급해

장병극 기자 | 입력 : 2019/11/13 [17:52]

"서울교통공사는 불성실한 자료제출로 시의원들의 눈과 귀를 가리지 말아야 한다. 허심탄회한 논의를 통해 서울교통공사의 발전에 기여하고, 나아가 시민들의 안전을 보장하는 것이 교통위 소속 시의원에게 주어진 임무이다"

 

▲ 서울시의회 교통위원회 소속 이은주 의원(더불어민주당, 노원 제2선거구)     ©국토매일

[국토매일] 서울특별시의회 교통위원회 이은주 의원(더불어민주당, 노원2)은 지난 12일(화) 2019년 행정사무감사에서 서울교통공사를 상대로 부실한 요구자료 제출 실태와 설명에 대한 문제점을 지적했다.

 

이은주 의원에 따르면 의원들이 행정사무감사 기간 중에 여러 경로를 통해 다양한 제보가 들어오고 있고, 의원들은 제보의 옳고 그름을 판단하기 위해 긴급하게 자료요구를 통해 사실관계를 파악하여 이를 기초로 행정사무감사에 임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 의원은 자료요구에 대한 담당부서장의 설명을 듣다보면 사실관계를 명확하게 밝힌다기보다는 일단 의원에게 감추고 보자는 식의 대응이 많은 것 같다는 안타까움을 토로했다.

 

이 의원은 서울교통공사가 의원이 요구하는 자료의 의도를 정확하게 파악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담당부서가 제출한 자료를 살펴보면 핵심 자료는 감춘 채 지루한 자료요구와 제출을 반복하며 시간보내기에만 급급하다는 생각을 감출 수 없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자료를 감추는 것만이 능사라고 할 것이 아니라, 서울교통공사가 정확한 자료를 제출하여 의원이 잘못 알고 있었던 점을 제대로 알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이해시킬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또한, 자료요구와 관련하여 정확한 자료를 제출하지 않고 자료제출을 고의로 지연시키는 등의 행위는 오히려 의원과 서울교통공사 임직원들 간에 불필요한 오해와 갈등만 조장될 뿐이라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행정사무감사 기간 중 교통위원들 모두가 각 사업에 대한 현안을 묻고 확인하며, 잘못 추진한 사업에 대해서는 질타하되 잘한 업무에 대해서는 치하하고, 무엇보다도 개선할 사항에 대해서는 대안을 제시하는 등 적극적으로 행정사무감사에 임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서울교통공사 일부 직원들이 이런 교통의원들의 진정성은 모르는 체 하며 정작 부실한 자료제출로 일관하는 것 같아 안타까울 뿐이라고 말했다.

 

이은주 의원은 "서울교통공사가 앞으로는 교통위원들의 자료요구에 대해 무조건 감추기로만 일관할 것이 아니라 성심성의껏 자료를 제출하고 서로 허심탄회한 논의를 통해 서울교통공사가 더욱 발전하는 계기로 삼을 수 있기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