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서울시, 쉴드 터널 공법으로 9호선 첫 삽

소음 및 진동이 적어 민원발생을 막는 쉴드 터널 공법

국토매일 | 기사입력 2014/03/19 [20:22]

서울시, 쉴드 터널 공법으로 9호선 첫 삽

소음 및 진동이 적어 민원발생을 막는 쉴드 터널 공법

국토매일 | 입력 : 2014/03/19 [20:22]

서울시는 지하철 9호선 3단계 연장 구간 중 지하철 8호선과 만나는 석촌역과 방이사거리의 524m 터널을 쉴드 터널 공법으로 지난 2월 24일 첫 관통했다고 19일 밝혔다.
 
지하철 9호선 3단계 건설공사 구간은 백제초기 적석총, 몽촌토성 등 문화재 지역과 근접하고 몽촌호 측면과 올림픽공원을 횡단하는 노선이기에 소음과 진동이 없는 자연 친화적인 쉴드 터널 공법을 적용한 것이다.
 
쉴드 터널 공법은 화약을 이용하여 발파하는 기존공법과 달리 지반을 굴진한 후 공장에서 제작한 콘크리트 구조물을 조립해 터널을 만들기때문에 소음과 진동이 적어 민원발생도 적은 터널 시공법이다.
 
2016년 완공예정인 지하철 9호선 3단계 공사는 잠실동 아시아선수촌아파트에서 보훈병원까지 총 연장 9.14km이다. 지하철 8호선, 지하철 5호선 등 환승정거장 2개소를 포함하며 현재 35.7%의 공정률을 보이고 있다.
 
서울, 지하철, 9호선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