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서울시, 28일 율현공원에서 초가을 밤 정취 속 ‘클래식 음악공연’

시민 아티스트들과 가수 조관우, 뮤지컬 배우 박해미 등 실력파 뮤지션들 출연

박찬호 기자 | 입력 : 2019/09/17 [10:10]
    율현공원 별꽃 페스티벌 포스터

[국토매일] 율·현·공·원 이름도 낯설지만 생김도 특별하다. 2016년 세곡 보금자리 지구에 조성된 지 약3년 정도 되는 공원으로 예로부터 세곡동으로 넘어가는 고개에 밤나무가 많아 ‘율현공원’으로 명명됐다고 한다.

율현공원의 넓게 펼쳐진 잔디밭과 야생화, 탄천과 연결된 저류지, 여기에 서식하는 다양한 수생식물과 철새는 도심공원에선 찾아볼 수 없는 독특한 풍경을 연출한다.

여기에 단순하지만 감각적인 관리동의 조형물이 자연 경치와 어우러져 새로운 지역 명소가 되기에 충분히 새롭고 신선하다.

초가을의 향기를 야생화와 아름다운 클래식의 선율로 장식할 이번 공연은 오는 28일 오후 6시부터 밤 9시까지 율현공원 잔디광장에서 열린다.

‘율현공원 별꽃페스티벌’에서는 자연과 잘 어울리는 ‘클래식’ 음악을 주제로 오케스트라, 대중가수, 성악가 등의 실력파 뮤지션들과 시민 아티스트들의 공연을 준비했다.

6시부터 7시에는 태화복지관 어린이들로 구성된 ‘토마토 중창단’, 키즈 그룹 ‘ 베리포’, 자곡초 학부모들의 리코더 연주 팀인 ‘마술피리’, 클래식 명곡들을 밴드음악으로 재해석해 연주하는 아트록그룹 ‘아룸앙상블’의 사전 공연이 진행된다.

7시부터 밤 9시까지 펼쳐질 본 공연에서는 은은한 조명과 공원 전경이 담긴 영상을 배경으로 서울팝스오케스트라의 감각적 연주와 대중가수 조관우, 뮤지컬 배우 박해미, 소프라노 이해원, 팬텀싱어 포마스의 폭발적인 가창력을 인정받는 뮤지션들의 매혹적인 무대가 펼쳐져 가을밤의 운치를 더할 예정이다.

공원 야외에서 펼쳐지는 이번 공연은 전석 무료로 누구나 편하게 찾아와서 음악공연을 감상할 수 있다.

동부공원녹지사업소 최현실 소장은 ‘율현공원 별꽃 페스티벌은 공원이 조성된 후 처음으로 개최되는 문화행사인 만큼 율현공원을 서울 시민들에게 알리는 장이며 9월의 마지막 주말을 아름다운 클래식 선율과 함께 한다면 최고의 가을날이 될 것이다’ 라고 말하며 ‘앞으로도 율현공원이 서울의 대표공원으로 시민들에게 사랑받는 공원이 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