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대전시, 재난안전 특별교부세 40억 원 확보

관내 초등학교 주변 보도 설치 사업 등 5개 사업 추진

이주행 기자 | 입력 : 2019/09/10 [14:52]
    대전광역시

[국토매일] 대전시는 10일 관내 초등학교 주변 보도 설치 사업 등 5개 사업을 위한 재난안전 특별교부세 40억 원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이는 시가 그동안 사업 추진을 위해 행정안전부에 사업의 필요성과 시급성을 수차례 설명하고 공감을 얻은 성과다.

주요 사업내용은 탄방초교 등 4곳 주변 보도 설치사업 15억 원, 보행자 무단횡단 방지시설 10억 원, 재난 예경보시설 설치 5억 원, 갑천 유등천 산책로 보안등 설치 5억 원, 대덕산업단지 노후 하수관로 긴급보수 5억 원으로 모두 40억 원이다.

대전시 박월훈 시민안전실장은 “이번 특별교부세 확보로 시민의 안전과 재난에 대비 할 수 있는 현안사업 추진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 재난예방과 대비를 위해 더 많은 교부세 확보에 노력해 시민이 안심하고 살 수 있는 안전한 대전을 만드는데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