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주시, 추석 대비 도로시설물 정비 실시

태풍 ‘링링’ 피해 도로시설물 긴급 복구 실시

이주행 기자 | 입력 : 2019/09/09 [17:19]
    광주광역시

[국토매일] 광주광역시는 지난 7일부터 태풍 링링에 따른 도로시설물 피해 사항 조사와 추석 명절 귀성객들의 안전하고 쾌적한 고향방문을 위해 도로시설물 정비를 실시하고 있다.

지난 주말 서해안 지역을 지나간 태풍 링링의 강한 바람으로 광주에서는 가로등 4곳, 도로표지판 3곳, 가로수 18곳 등 도로 시설물의 전도 피해가 발생했다.

광주시는 자치구, 유관기관 등과 재난상황실을 운영하고 긴급복구체계를 사전에 구축해 상황발생 즉시 긴급복구를 진행했다.

특히, 서구 유덕동 천변좌하로 대건 빛고을 아파트 앞 가로등 4본이 강풍에 의해 암대가 파손되는 등 피해상황이 발생하자 즉시 철거 및 안전조치를 시행해 인적·물적 피해 없이 상황이 마무리 됐다.

이와 함께 광주시는 추석 연휴 전까지 귀성객들이 안전하고 편리하게 고향에 머물 수 있도록 태풍에 영향을 받아 쓰러질 위험이 있는 지상부 도로시설물의 추가 점검 실시 등 주요 도로에 대한 긴급 점검·복구를 실시하고 있다.

중점 추진 사항으로 귀성·성묘객 이동 노선 등 주요도로를 중점적으로 점검하고, 관내 가로등, 신호등, 가로수 등 지상부 도로시설물 안전 점검을 통해 문제가 있는 시설물은 긴급복구할 계획이다.

또한, 광주시는 명절기간 동안 도로시설물 파손 등 긴급상황에 대비해 구청 등 유관기관과 함께 긴급복구체계를 구축하고 긴급상황 발생 시 즉각 조치할 예정이다.

양영식 시 도로과장은 “도로 도로순찰 강화와 도로시설물의 신속한 정비로 귀성객들이 안전하고 쾌적하게 고향에 머물다 가실 수 있도록 도로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