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자이 S&D, 중소규모 아파트 겨냥한 독자 브랜드 '자이르네' 런칭

중소규모아파트 단지에도 프리미엄 주거 문화 제공할 자이S&D만의 브랜드

김지형 기자 | 입력 : 2019/09/05 [09:18]

▲ 자이 S&D, 중소규모 아파트 겨냥한 독자 브랜드 '자이르네' BI     © 국토매일

 

[국토매일] GS건설이 중소형 아파트 '자이르네', 오피스텔 '자이엘라'로 중소규모 주택 개발 사업을 본격화하고 있다.


5일 GS건설에 따르면 이 건설사 자회사인 자이S&D가 중소규모의 아파트 단지를 대상으로 한 프리미엄 아파트 브랜드 '자이르네'(Xi rene)를 런칭했다.


GS건설의 프리미엄 아파트 브랜드인 자이와 별도로 자이S&D 가 개발하는 중소규모 아파트 단지에 붙여질 새로운 이름이다.


자이 S&D의 '자이르네'는 GS건설의 아파트 브랜드 '자이'와 '부흥·전성기'를 의미하는 르네상스의 첫 머리글 '르네'를 합성해 만든 것이다.


새로운 중소규모 아파트 자이르네의 프리미엄 가치를 통해 입주민의 자산가치 극대화에 기여하겠다는 의지가 반영된 것이다.


로고는 자이의 첨단기술과 고급스러운 컨셉트는 그대로 유지하고, 실용적이면서 세련미를 강조했다.


르네는 누구나 쉽게 발음하고 기억할 수 있는 단어라는 점을 고려했고, BI역시 유려함과 곡선을 살린 디자인 컨셉트로 제작됐다.


구체적으로 르네(Ren)는 '다시 태어난다'는 뜻의 라틴어 이름 레나투스(Renatus)의 프랑스식 변형어이다. 서양사에서 문화·예술 분야뿐 아니라 정치·과학 등 사회 전반적인 영역에서 새로운 기법의 시도와 다양한 실험이 이루어졌던 '르네상스'에서 따온 것이다.


자이 S&D 관계자는 "기존의 중소규모 아파트의 경우 상대적으로 브랜드 인지도가 낮은 업체가 단발성으로 시공하는 사례가 많았던 점에 주목하고 이제 중소규모 아파트도 브랜드 프리미엄 가치를 누릴 수 있도록 자이르네라는 브랜드를 만들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자이 S&D는 오피스텔 브랜드 자이엘라에 이어 아파트 브랜드 자이르네를 갖춤으로써 중소규모 규모의 주택 개발 사업에 더욱 가속도를 붙이게 됐다. 


김환열 자이S&D 대표는 "1인 가구 증가로 소규모 재건축, 가로주택정비사업 활성화 등 정부 정책에 맞춰 주택시장에서 점차 소규모 주택에 대한 수요는 늘어나고 있다"며 자이르네의 런칭으로 중소규모 아파트에서도 프리미엄의 가치를 누릴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자이르네는 올해 하반기 공급될 아파트부터 적용될 예정이다. 한편 자이S&D는 부동산 운영관리 분야의 국내 최고 전문 기업으로서 위상을 확고히 한데 이어 디벨로퍼(부동산 개발)로서의 역량을 강화하며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으며 올 하반기에 기업공개를 할 예정이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