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항공기 지연과 결항 행위 조사강화

국토부 운항 스케줄 준수 전담조사반 운영

김영도 기자 | 기사입력 2014/02/07 [19:43]

항공기 지연과 결항 행위 조사강화

국토부 운항 스케줄 준수 전담조사반 운영

김영도 기자 | 입력 : 2014/02/07 [19:43]
항공법 개정으로 항공사가 고의적으로 항공기를 지연시키거나 결항시키는 사례가 줄어들어 것으로 보인다.
 
국토교통부는 항공기의 정시성을 제고하기 위해 운항계획 준수 여부를 조사하는 전담반을 구성해 운영한다고 6일 밝혔다.
 
지난달 2일 코타키나발루행 항공편 기체결함 발생으로 30시간 지연된 사례나 지난해 5월 김해-김포행을 결항시키고 승객이 더 많은 김해-제주행으로 변경운항한 항공기 돌려막기와 같은 관행으로부터 항공교통 이용객을 보호하기 위한 조처로 보여진다.
 
국토부는 사업계획 준수 여부 조사 권한을 규정한 개정 항공법이 7일부터 시행됨에 따라 제도운영과 관련 세부사항을 하위법령 개정을 통해 확정했으며 조사대상을 노선, 운항횟수, 시간 등 운항계획 관련 사항으로 구체화하고 조사권한은 지방항공청에 위임키로 했다.
 
이번 개정 항공법 시행으로 지난 2012년부터 시범운영해 온 전담조사반제도의 법적 근거가 마련되어 항공기 지연과 결항 발생시 공항별 전담반이 지연과 결항 사유의 위법 여부와 신고 절차 준수 여부 등을 조사할 수 있게 됐다.
 
이에 따라, 예약승객이 적다는 이유로 항공편을 갑자기 취소하는 항공사의 무책임한 행태가 근절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국토교통부는 예약승객이 적다는 이유로 항공편을 갑자기 취소하는 항공사의 무책임한 행태가 근절될 것으로 기대하면서 전담조사반 제도의 본격적인 시행으로 항공교통의 정시성을 높여 항공사의 서비스 수준 향상과 이용객 편의 증진에 이바지할 것으로 예측했다.

 
국토교통부, 항공사, 항공기, 결항, 지연, 전담조사반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