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세계 최초 5G 상용화로 우리나라 5G 제조 현장 활기

유영민 과기정통부 장관, 중기부 차관과 함께 5G 장비 제조 현장의 목소리 청취

백용태 기자 | 입력 : 2019/08/28 [15:30]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토매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8일 유영민 장관이 김학도 중소벤처기업부 차관과 함께 경기도 화성에 위치한 중견 5G 장비제조 업체인 ‘케이엠더블유’ 본사를 방문했다고 밝혔다.

이번 5G 장비 제조 현장방문은 지난 4월 세계 최초 5G 상용화 이후 144일만에 250만 이상의 가입자를 확보하고 기지국도 전국 8만 9천여 국이 구축되는 등 5G가 빠르게 확산되는 가운데, 국내 중소기업들의 국내외 시장선점 효과 등 실제 도출되고 있는 성과를 점검하고, 일본 수출 규제로 인한 부품소재 확보 등 애로사항을 청취하기 위해 마련되었으며, 특히, 5G 상용화 이후 현장의 변화를 직접 체감하기 위해 대표적인 성과를 거두고 있는 5G 장비 제조 중견기업인 KMW를 방문 대상으로 선정했다.

유영민 장관 등 참석자들은 간담회에 앞서 KMW의 5G 장비 생산라인 현장을 참관하였으며, 생산 근로자 및 연구자의 노고를 격려했다.

참관은 KMW의 주력제품인 5G 기지국 RU 장비와 여기에 들어가는 초소형 경량필터의 생산라인을 중심으로 진행됐다.

KMW 김덕용 회장은 KMW의 RU 제품이 기존대비 소형화·경량화되어 기지국 장비의 크기를 크게 줄일 수 있을 뿐 아니라 주요 공정들을 자동화하여 대량생산이 용이한 장점이 있으며, 세계 최초 5G 상용화 이후에는 제품에 대한 고객 수요가 대폭 높아져 ’19년 상반기에만 전년 동기대비 매출이 213% 성장했고 영업이익은 흑자로 반전하여 반기 이익률 24.3%를 기록했다고 설명했다.

이어진 간담회에서 유영민 장관은 모두말씀을 통해 “5G는 로드맵 제시 등을 통해 정부가 주도적으로 시장의 예측가능성을 높이고 국내 기업들이 이에 호응하여 적극적인 기술개발과 서비스를 창출하여 전세계 트렌드를 선도하고 있는 대표적인 성공 분야”라고 강조하고, “향후 부품소재 등 우리가 취약한 분야에서도 이런 노력들이 이루어진다면 기술자립 등의 성과로 충분히 극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