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옛 충남지방경찰청 부지, 정부 통합청사로 개발 착수

총사업비 720억원 투자, 대전지역 4개 중앙행정기관 입주

백지선 기자 | 입력 : 2019/08/08 [16:47]
    기획재정부

[국토매일] 기획재정부는 8월 중‘나라키움 대전통합청사 신축’사업계획을 확정하고 개발에 착수할 계획이다.

기획재정부는 대전시 중구 선화동에 위치한 옛 충남지방경찰청 부지에 총사업비 720억원을 투입하여 연면적 28,694㎡ 규모의 정부 통합청사를 건립할 계획이다.

새로 건설되는 나라키움 대전통합청사에는 대전중부경찰서, 대전세무서, 대전지방교정청, 위치추적대전관제센터 등 대전지역 4개 중앙행정기관이 입주할 예정이며, 2019년 중 설계공모를 실시하고, 이후 기본·실시설계를 거쳐 2023년 말 완공을 목표로 추진된다.

사업부지는 충남지방경찰청이 내포신도시로 이전한 이후 활용되지 않던 노후청사로, 2017년 9월 노후청사 복합개발 선도사업지로 선정된 바 있다.

근대문화 유산인 옛 충남도청사와 함께 대전시 원도심의 핵심축에 위치하고 있어, 정부통합청사 건립을 통해 지역경제에 활력을 제공하고, 도심 재생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기획재정부는 앞으로도 모범적인 국유지 개발을 지속적으로 추진하여 도심 재생, 일자리 창출, 신산업 육성 등 혁신성장과 국민의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할 계획이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