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박원순 시장, 멕시코시티에 '서울형 도시재생' 전수…초청강연

8일 건축가, 공무원, 대학생에 ‘서울-멕시코시티 지속가능한 도시포럼’ 초청강연

박찬호 기자 | 입력 : 2019/07/09 [13:05]
    서울특별시

[국토매일] 중남미 순방길에 오른 박원순 시장이 멕시코시티에서 ‘서울형 도시재생’ 전수에 나섰다.

박원순 시장은 지난 8일 오후 5시30분‘현지시간’ 순방 첫 일정으로 멕시코시티 건축가협회 강당에서 열린 ‘서울-멕시코시티 지속가능한 도시포럼’에서 ‘사람 중심의 서울형 도시재생의 현재와 미래’를 주제로 강연했다.

이날 포럼은 주한멕시코대사관과 멕시코시티 건축가협회가 주최한 것으로, 멕시코건축가협회 소속 건축 전문가와 멕시코시티 공무원, 관련 학과 대학생 등 200여 명이 참석해 발표를 경청했다.

멕시코시티는 지난해 12월 환경운동가 출신의 클라우디아 쉐인바움 시장 취임 이후 지속가능한 도시 정책을 적극적으로 추진해왔고, 최근 서울형 도시재생에 대한 현지 관심이 어느 때보다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포럼은 현재 세계 대도시들이 주요하게 다루고 있는 미래의제인 ‘지속가능한 인간 포용도시’를 주제로 열렸다. 진행은 여성 최초로 국제건축가연맹 회장을 지낸 멕시코 국적의 사라 토펠슨 프리드만이 맡았다.

약 20분 간 영어 프레젠테이션을 통해 박원순 시장은 서울이 성장과 개발만을 최우선으로 여겨왔던 시대에 전면철거 방식의 대규모 도시개발로 인한 공동체 해체가 가속화됐다며, 수도로서 천 년이 넘는 역사와 다층적인 매력을 살리기 위한 해법으로 사람 중심의 재생이 필요했다고 ‘서울형 도시재생’의 탄생 배경을 밝혔다.

이어서 박원순 시장은 시민의 주도와 참여를 핵심기반으로 서울 전역에서 진행되고 있는 대표적인 도시재생 사례를 다양하게 소개했다. 600회가 넘는 만남과 대화로 지역주민의 우려와 반대를 해결하고 지금은 개장 2년 만에 방문객 1,700만 명이 다녀가며 주변상권을 살리고 있는 ‘서울로7017’, 40여 년 간 일반인의 접근이 금지됐던 거대 석유탱크를 복합문화공간으로 재생한 ‘마포문화비축기지’, 7-80년대 전자산업 활황기를 이끈 주역에서 이제는 기술장인과 청년창업가를 아우르는 창의제조산업 메카로 거듭나고 있는 ‘세운상가’, 비어있던 대형 창고를 리모델링하고 오래된 영세 헌책방 29개소가 참여해 탄생한 전국 최초의 공공 헌책방 '서울책보고' 등이 대표적이다.

끝으로 박원순 시장은 강연을 마무리하며 미래를 준비하기 위한 도시재생의 세 가지 도전과제로 공공주도의 재정지원의 한계를 넘어 주민 스스로 도시재생을 이끌어가는 ‘자립형 도시재생,’ 4차 산업혁명이라는 거대한 전환기를 대비하는 ‘스마트 도시재생’, 기후변화에 대응하는 ‘친환경 도시재생’을 제시했다.

한편, 박원순 시장은 현지시간으로 20시엔 멕시코주지사연합회 내 멕시코-아시아태평양 위원회가 초청하는 만찬에 참석, 멕시코 지방정부 장들과 네트워크 시간을 갖고 서울과 멕시코 지방정부 간 교류협력 강화 방안을 모색한다.

멕시코주지사연합회는 멕시코 32개 지방정부 장으로 이뤄진 연합회로, 전국 17개 광역시도의 연합인 대한민국시도지사연합회의 국제적 파트너다. 박원순 시장은 시도지사협의회장으로서 양 국의 지방정부 간 교류증진 방안에 대해서도 논의한다.

박원순 시장은 “한국은 멕시코의 교역 상대국 중 세계에서 6번째 규모다. 한국 입장에서도 멕시코는 중남미 교역국 중 최대 규모로 양국은 전략적 파트너로서 긴밀한 관계를 유지해 나가야 한다. 수도 서울의 시장이자 대한민국시도지사협의회장으로서 양 국의 지방정부 간 교류증진 노력에 앞장 서겠다”며 “특히 오늘 ‘서울-멕시코시티 지속가능한 도시포럼’을 계기로 도시재생 분야에서 양 도시 간 협력적 연대가 더욱 견고해질 것으로 기대한다. 멕시코시티가 서울형 도시재생에 큰 관심을 갖고 있는 만큼 적극적인 정책 전수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