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대전시, 이달부터 실내공기질 기준 대폭 강화

민감계층 다중이용시설 세심한 관리 필요

이주행 기자 | 입력 : 2019/07/08 [09:29]
    대전광역시

[국토매일] 대전시 보건환경연구원은 환경부 ‘실내공기질관리법’개정과 대전시‘실내공기질 관리조례’ 시행에 따라 이달부터 실내공기질 관리기준이 대폭 강화된다고 밝혔다.

대전시에 따르면 현행 실내공기질 관리법은 민감계층 이용시설의 미세먼지 유지기준이 강화되고, 초미세먼지는 권고기준에서 유지기준으로 변경·강화됐으며, 폼알데하이드 유지기준도 강화됐다.

또한, 지하역사, 대규모점포 등 불특정 다수가 이용하는 다중이용시설의 미세먼지 유지기준이 강화되고, 초미세먼지 유지기준이 신설된다.

미세먼지보다 위해성이 더 크다는 초미세먼지가 권고기준에서 유지기준으로 변경됨에 따라 측정의 신뢰도 향상을 위해 시료채취시간이 6시간에서 24시간으로 늘어난다.

그 밖에 이산화질소의 경우는 대기환경기준과 세계보건기구 권고기준을 감안해 권고기준이 현행 0.05ppm에서 0.1ppm으로 조정됐다.

한편, 대전시는 시민의 쾌적한 실내공기질 관리를 위해 더 강화된 실내공기질 관리조례를 공포·시행하고 지하역사 등 17개 시설군의 폼알데하이드 유지기준을 100→90㎍/㎥으로 강화했으며, 일산화탄소의 민감계층이용시설 및 지하역사 등 20개 시설군의 유지기준은 10→9ppm, 실내주차장은 25→20ppm으로 강화했다.

대전시 전재현 보건환경연구원장은 “현대사회는 실내 활동시간이 지속적으로 증가함에 따라 실내공기질에 대한 관심이 고조되고 있다”며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지속적인 유지관리와 실내환경 관리 컨설팅 등을 통해 대전 시민 모두가 쾌적한 실내환경에서 생활할 수 있도록 실내공기질 검사업무에 더욱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