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한국가스공사, 사장에 채희봉 전 청와대 산업정책비서관 선임

박찬호 기자 | 입력 : 2019/07/04 [16:33]

 

   

▲     © 한국가스공사 채희봉 신임 사장

 

 

 

 

[국토매일] 한국가스공사 신임 사장에 채희봉 전 청와대 산업정책비서관이 선임됐다.

 

가스공사는 지난해 9월 정승일 사장이 산업통상자원부 차관으로 임명된 뒤 사장 공석으로 남아 있었다.

 

이후 사장 선임에 들어갔으며 3일 임시주주총회에서 채 전 비서관을 신임 사장으로 선출하는 안이 의결됐다고 발표했다.

 

선출 안이 의결된 만큼 산업통상자원부 제청과 대통령 재가를 통해 정식으로 임명된다.

 

채 신임 사장은 용산고·연세대를 졸업했으며 서울대에서 행정학 석사를, 미국 밴더빌트대에서 경제학 석사 학위를 받았다.

 

지난 198832회 행정고시에 합격하며 공직 생활을 시작했다.

 

이후 산업통상자원부 가스산업과장, 에너지자원정책과장, 산업통상자원부 에너지자원실장, 무역투자실장 등을 역임했다.

 

현 정권에서 지난 20176월 첫 산업정책비서관으로 임명됐으며 지난해 10월 물러났다.

 

청와대 생활을 마무리 한 뒤 모교인 연세대에서 객원교수로 활동해 왔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