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대구소방, 풍수해 ‘선제적 소방안전대책’ 추진

집중호우 시 인명피해우려지역, 침수예상지역 등 119개소 선정 지속 관리

이주행 기자 | 입력 : 2019/06/25 [14:33]
    대구소방, 풍수해 ‘선제적 소방안전대책’ 추진

[국토매일] 대구소방안전본부는 태풍, 폭우 등 각종 풍수해로 인한 자연재난에 대비해 선제적 소방안전대책을 수립하고 6월부터 10월까지‘풍수해 상황실’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기상청 예보에 따르면 올해 여름 강수량은 평년과 비슷하겠지만 국지성 집중호우가 예상되고 우리나라에 영향을 주는 태풍도 다소 발생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대구소방안전본부는 수방장비 사전점검 및 숙달훈련 단계별 비상근무 및 상황실 운영 풍수해 취약지역 사전 예찰활동 강화 유관기관·단체와 협력체제 강화 및 비상연락체계 유지 등 풍수해 대비 소방안전대책을 추진한다.

또한, 집중호우 시 인명피해우려지역과 침수예상지역 등 119개소를 선정해 지속적으로 관리하고, 태풍으로 인한 인명피해 최소화에 역점을 두고 기상상황과 연계해 선제적 상황판단회의를 개최하는 등 비상대응체계를 강화한다.

김기태 소방안전본부 현장대응과장은 “갑작스러운 폭우와 기상이변으로 인명 및 시설물 피해가 우려된다”며 “가용한 전 소방력을 동원해 피해가 최소화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지난해에는 신속한 현장대응으로 2명의 인명구조와 9회 165톤의 배수지원 등 주택에 대한 지원활동을 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