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서울 문래동일대 ‘붉은 수돗물’ 민관조사단 구성

“시민들의 불안감 해소 정확한 원인 규명 실시하겠다”

박찬호 기자 | 입력 : 2019/06/24 [19:06]

 

 

 

 

[국토매일]서울시가 영등포구 문래동 일대 붉은 수돗물사태와 관련해 민관 합동 조사단을 꾸려서 정확한 원인 규명 작업에 나선다.

 

서울시 관계자는 24일 이번 사태와 관련해 시민들의 불안감을 해소하도록 민관 합동 조사단을 꾸려서 정확한 원인 규명 작업을 실시하겠다설명회에서 주민들이 요구한 사항에 대해선 조속한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시는 138구간의 노후관 전체를 교체하는 방안도 모색 중이다.

시는 1984년부터 노후관 교체 사업을 추진해 지난해 연말 기준 전체 상수도관 1357113396(정비율 98.7%)를 정비했다. 재개발지역 등 37를 제외한 나머지 1382022년까지 정비된다. 이번에 문제가 된 상수도관(D=800, L=1.75)은 내년까지 교체될 예정이었다.

 

시 관계자는 현장 수질관리도 문제지만 서울지역에 남아있는 138구간의 노후관이 근본적인 원인이라며 조속하게 전체를 교체하는 방안을 현재 모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시는 문래동의 수돗물 수질이 기준치 이하로 맑아졌지만 식수 사용 중단 권고는 당분간 유지할 방침이다.

전날 문래동 일대 아파트에서 측정한 수돗물 탁도는 기준치인 0.5NTU 이하로 나타났다. 해당 아파트 저수조 물빼기와 청소 작업이 마무리된 지난 21일 저녁부터 기준치 이내로 회복됐다. NTU는 물이 흐린 정도를 나타내는 탁도 단위다. 상수도는 기준치가 0.5 NTU 이하로 관리된다.

 

시는 수돗물이 맑아진 상태가 지속할지를 지켜보고 사태 안정화를 위해 시간이 더 필요하다는 전문가의 의견도 수렴했다.

 

시 관계자는 사고 발생 당시보다 수질이 잡히긴 했지만 식수 제한 해제까지 가지 못했다. 확실히 안전하다는 보장이 돼야 식수 사용 결정을 내릴 수 있다안심하고 수돗물을 마실 수 있도록 심리적 안정 부분까지 확인해서 조속한 시일 내에 종합대책을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붉은 수돗물 관련)각 사업소로 불안감 호소하는 일부 시민들의 신고가 있었다즉각 수질검사를 진행했고 여타 지역에서는 문제가 없었다고 강조했다.

 

지난 20일 서울 영등포구 문래 4·5·6가에 걸쳐 모두 6건의 붉은 수돗물 관련 민원이 접수됐다. 이 가운데 모두 3곳에서 기준치보다 높은 탁한 물이 나왔다. 시는 이 일대 아파트 등 1042가구에 수돗물 식수 사용 중단을 권고하는 등 긴급 조치에 나섰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