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획] 양대 노총 타워크레인 노조 "내일부터 무기한 총파업"

임금인상·소형 타워크레인 사용 금지 요구

김지형기자 | 입력 : 2019/06/03 [18:52]

 

▲ 전국 타워크레인 기계현황     © 국토매일

[국토매일] 양대 노총 소속 타워크레인 노동자들이 임금 인상과 소형 타워크레인 사용 금지 등을 요구하며 오는 4일부터 파업에 들어가기로 했다. 전국 건설현장에서 운영 중인 타워크레인 2300여 대가 동시에 이틀간 멈춰설 것으로 보인다. 이는 전국 타워크레인 60%에 달한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전국건설노동조합(건설노조)은 3일 청와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4일 '무기한 총파업'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건설노조에 따르면 건설노조 타워크레인 분과위원회는 사측인 한국타워크레인임대업협동조합 등과 임금·단체협약 교섭을 진행 중이지만,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 노조는 임금 7% 인상, 하계휴가의 탄력적 운영, 현장 휴게실 설치 조건 완화 등을 요구하고 있다.


노조는 쟁의조정 신청을 했고 중앙노동위원회는 지난달 20일 조정중지 결정을 내렸다. 이에 따라 민주노총 노조는 지난달 30일까지 전국 순회 총회를 통해 쟁의행위 찬반투표를 했고 59.6%의 찬성으로 가결됐다. 비슷한 시기 연합노련 타워크레인 조종사노조는 86%의 찬성으로 파업을 결의했다.


노조는 정부에 대해서는 소형 타워크레인 사용 금지를 요구하고 있다. 국가 자격증 없이 20시간 교육만 받으면 운전할 수 있는 소형 타워크레인이 건설현장 곳곳에서 사고를 내도 정부는 대책을 마련하지 않고 있다고 노조는 주장한다.


건설노조는 "사측의 전향적인 임단협 체결과 정부의 확실한 소형 타워크레인 대책이 나오기 전까지 전국 모든 타워크레인이 운행을 멈출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총) 전국연합노동조합연맹(연합노련)도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임금 인상과 소형 타워크레인 철폐 등을 내걸고 4일부터 총파업을 한다고 밝혔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