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LPG업계, 경유택시 도입 반대 나서

국토부 찾아 생존권 위협하는 독단적 정책 추진 반대

백용태 기자 | 기사입력 2013/10/30 [11:54]

LPG업계, 경유택시 도입 반대 나서

국토부 찾아 생존권 위협하는 독단적 정책 추진 반대

백용태 기자 | 입력 : 2013/10/30 [11:54]

▲ 전국 LPG충전사업자는 지난 28일 세종청사 국토부ㆍ총리실을 찾아 경유택시 도입 반대의사를 표했다.     ©국토매일
최근 국토교통부의 경우택시 도입 및 유가보조금 지급 추진과 관련해 LPG업계 반발의 목소리가 거세지고 있다.
 
지난 28일 전국 LPG충전사업자는 세종청사 국토부ㆍ총리실을 찾아 경유택시 도입에 따른 업계 생존권 위협에 대해 강력한 항의 의사를 표하며 현장에서 반대 연명서를 국토부에 제출했다.
 
국토교통부는 지난해 택시 대중교통 포함 법안에 대한 대통령 거부권 행사 이후 그 대안으로 택시 연료다원화 정책을 포함한 택시산업 종합발전 대책을 발표했다.
 
이 정책은 택시용 경유 유가보조금 지원과 LPG택시의 CNG엔진개조 및 충전인프라 지원을 주요 골자로 하고 있으나 환경부ㆍ지식경제부ㆍ기획재정부 관련부처를 비롯해 환경단체, LPG업계 등에서 반대하고 있는 상황이다.
 
대한LPG협회, 한국LPG산업협회, 한국LP가스판매협회 중앙회가 대표로 제출한 의견서는  ▲택시 연료다원화를 위한 LPG 사용제한 폐지 선행 ▲발암물질 배출 등 경유택시 환경오염 문제 ▲개조된 CNG차량의 안전성과 충전 인프라 구축의 중복 투자 등을 골자로 하고 있다.
 
사용제한이 없는 경유ㆍCNG의 택시사용이 추진되려면 차량용 연료로 택시ㆍ장애인ㆍ국가유공자 등 사용이 제한돼 있는 LPG 사용제한 폐지 등 형평성 있는 대책 논의가 필요하다는 의견이다.
 
환경성 문제도 중요하게 거론됐다. 경유택시는 WHO가 지정한 1급 발암물질을 배출하고 환경성이 기존 LPG택시보다 부족해 도심 주행이 많은 택시운행 여건상 대기환경 및 국민 건강에 큰 위해요인으로 범정부 및 국회에서도 이미 도입하지 않는 것으로 결론이 났다.
 
또한 높은 유지보수비와 오염물질 배출로 택시근로자 건강에 유해해 택시근로자 단체도 도입에 반대했다.
 
완성차가 아닌 개조된 CNG택시는 안전을 위협하는 것은 물론 충전 인프라 확충을 위해 이미 전국적으로 보급된 LPG충전인프라와의 중복투자오 인한 막대한 국가 재정소요가 불가피하다는 것이 LPG업계의 설명이다.
 
▲ 전국 LPG충전사업자는 지난 28일 세종청사 국토부ㆍ총리실을 찾아 경유택시 도입 반대의사를 표했다.     © 국토매일

 
LPG, 택시, 경유택시, 국토교통부, CNG택시, 경유, CNG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