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박선호 1차관, "압둘라 신도시가 한국형 스마트시티를 해외에 수출하는 모범사례가 될 것"

압둘라 신도시 현장방문 및 쿠웨이트 공공사업부 겸 주택부 장관 면담

추현욱 기자 | 입력 : 2019/05/03 [18:48]

 

▲ 국토교통부     ©국토매일

 

[국토매일] 국토교통부 대변인은 국토교통부 박선호 1차관이 지난 2일 쿠웨이트 Dr. Jinan Ramadan Boushehri 공공사업부 겸 주택부 장관과 만나 양국간 인프라 분야 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했다고 3일 밝혔다.

 

이에 앞서 박차관은 1일 압둘라 신도시 예정지를 방문하여 현지 여건을 점검하고, LH사장 등 관계자들과 향후 사업 추진방향을 모색하는 계기를 가졌다.

 

이 자리에서 박차관은 “압둘라 신도시가 한국형 스마트시티를 해외에 수출하는 모범사례가 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 하겠다”고 밝혔다.

 

압둘라 신도시는 쿠웨이트시티 외곽에 1950만평 규모의 신도시를 조성하는 사업으로 '16년 5월 양국정부 간 업무협약 체결을 계기로 시작됐으며, 현재 LH가 쿠웨이트 주거복지청의 요청을 받아 종합계획 수립 및 실시설계 용역을 진행 중이다.

 

오는 하반기 종합계획 용역을 완료한 뒤 사업 본 약정을 체결하고 신도시 개발을 위한 특수목적법인을 설립한 후 본격적인 사업에 착수할 예정이다. LH와 쿠웨이트 주거복지청 간 신도시 개발투자를 위한 사업 예비약정은 금년 1.24일에 체결된 바 있다.

 

박차관은 압둘라 신도시 사업 등 현재 진행 중인 양국 간 인프라 협력사업이 성공적으로 추진되어 한국기업의 참여가 확대될 수 있도록 쿠웨이트 정부차원의 협조를 요청했다.

 

이에 Dr. Jinan Ramadan Boushehri  장관은 "한국의 압둘라신도시 개발협력에 감사하며, 앞으로 세계적 스마트시티로 조성되길 기대한다'며 "양국의 인프라 협력 관계가 더욱 공고해 질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 고 전했다.

 

한편 국토교통부는 압둘라 신도시가 한국과 쿠웨이트 양국이 G2G 방식으로 추진하는 스마트시티 개발사업으로 건설, IT 등 다양한 한국기업이 이 사업에 참여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며 이를 위해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