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2019 대한민국 산업대상시상식

샬롬엔지니어링주식회사 김봉택회장, 기술혁신부문 대상

박찬호 기자 | 입력 : 2019/04/25 [17:14]

 

▲ 김봉택 회장이 대상을 수상하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 국토매일

 

철도안전시스템을 전문 생산 기업인 샬롬엔지니어링(회장, 김봉택)이 425() 서울 그랜드힐튼 호텔 그랜드볼룸에서 개최된 ‘2019 대한민국산업대상수상식에서 920점이라는 우수한 점수로 기술혁신부문 대상을 수상 했다.

 

기술혁신부문은 이번 시상식에서 가장 치열했다. 심사위원들은 만장일치로 샬롬엔지니어링을 최종 수상자로 선정 시상하게 되었다.

 

대한민국 산업대상을 수상한 샬롬엔지니어링은 그 동안 철도신호, 안전, 검사장비 분야의 기술을 선도하며 국내 철도 산업의 발전을 함께 해왔다. 1986년 해외 기술에만 의존하던 철도신호기술의 국산화를 목표로 첫 발걸음을 내디뎠다.

 

최근에 개발된 시스템으로는 역통과방지장치(TB-ATO)’포터블 위상배열 초음파레일탐상장비(PASS-1000)’가 있다.

 

역통과방지장치는 열차가 역에 자동으로 정차하도록 설계돼 역을 지나치는 경우를 방지하는 시스템이다. 현재 수동 운전 중인 수도권의 분당선, 서울지하철 1·3·4호선 차량에 적용 가능하다. 역마다 수동으로 정차해야하는 승무원들의 부담을 줄여줄 시스템이다. 자동제어시스템이기에 열차 안전 분야에 있어서도 효율적인 장치이다.

 

포터블 위상배열 초음파레일탐상장비는 선로 검사 시 레일 초음파 탐상을 통해 레일의 미세한 균열을 사전에 발견하는 검사 장비로 일종의 레일 진단의 자기공명영상(MRI)에 해당된다. 샬롬엔지니어링은 2012년 국내 최초로 레일탐상시스템 국산화에 성공해 기술 발전의 초석을 다졌다. 이후 2016년부터 4년간에 걸쳐 추진되는 철도연구기술사업 선제적 장애 예방 및 유지보수 효율화를 위한 궤도 상태 평가시스템 및 유지보수 기술개발과제 중 하나인 휴대용 위상배열 초음파 레일탐상장비를 개발해 국내외에서 선풍적인 관심을 이끌어냈다.

 

이 원천기술을 기반으로 선로 검사원의 안전을 위한 ‘IoT기반 무인 위상배열 초음파탐상장치도 곧 출품할 예정이다. 김봉택 회장은 수요처인 코레일의 적극적인 참여와 중소기업을 향한 탄탄한 신뢰가 있었기에 현재의 성과를 만들 수 있었고 수상할 수 있었다고고 말한다.

 

 

▲     © 국토매일

 

‘2019 대한민국 산업대상은 동아일보 주최, 산업통상자원부, 중소벤처기업부, 중소기업진흥공단이 후원했고, 기업과 기관의 지속 가능한 미래와 국가 경쟁력 발전에 이바지하고 산업 융합을 확산해 우리 경제의 성장 잠재력을 재고하며, 협력적 산업 생태계 조성을 선도하고자 매년 개최되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